컨텐츠 바로가기

[사설] 민주당, 싱크탱크의 선거 패인 분석 명심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 민주연구원이 6.1 지방선거 패인을 아프게 분석했다. 연구원은 “이탈한 지지층을 회복하려는 쇄신 없이 검수완박, 위장탈당, 최강욱 성비위 처리, 한동훈 인사청문회의 무능, 박지현 혁신안 거부 등 집토끼 중심 전략만 고수했다”고 평했다. 한마디로 “쇄신 부재, 민심·당심의 괴리, 전략 실종에 따른 참패이자 자멸”이라는 것이다.

연구원은 민주당이 ‘도로 호남당’으로 고립됐다, 호남 유권자들도 환멸을 드러냈다,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가 ‘완진싸(완전히 진 싸움)’가 됐다, 다수 국민이 반대하는 검찰청법 개정을 강행했다, 당 쇄신안을 내부총질로 폄훼했다, 이재명·송영길 공천 정당성 미흡했다(23.3%), 위장 탈당 불사하며 검찰 수사권 분리 법안을 속도전으로 처리했다 등이라고 평했다.

이런 분석이 민주연구원이 아닌 다른 기관의 분석이라면 민주당은 반발도 하고 애써 변명도 하겠지만 자체 싱크탱크의 결론이라 할 말이 없을 것이다. 민주당은 지난해 4.7 재보선, 올 3.9 대선과 6.1 지방선거에서 패했는데 많은 사람들이 겉으로 드러내지 않았을 뿐 연구원과 같은 생각을 했던 게 사실이다. 연구원이 국민의 마음을 읽었다고 보면 된다.

민주당이 이렇게 된 것은 말로는 반성하고 국민 속으로 파고들지 못했기 때문이다. 3.9 재보선에서 패했을 때 부동산 문제를 사과했고, 대선에서 패하자 내로남불을 사과했다. 하지만 이런 사과가 행동으로 옮겨지지 않고 위장탈당과 검수완박으로 번졌다. 사과는 수시로 하는데 정작 행동은 말과 달라 국민의 마음을 잡지 못했다. 170석 거대 야당의 한계다.

민주당은 싱크탱크 평가를 아프게 받아들여야 한다. 지적 사항을 다른 사람의 일로 돌리지 말고 나의 잘못으로 여길 때 미래가 있다. 마침 여야가 국회 정상화에 합의했는데 반대보다 건설적 대안을 제시하고 말에는 반드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민주연구원 평가를 바탕으로 반성과 혁신에 나설 때 국민의 지지도 회복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