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부, 원전 비중 2030년까지 30% 이상으로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에너지 내 원전 발전 비중을 30% 이상으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국무회의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새정부 에너지정책 방향'을 심의·의결했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밝혔습니다.

산업부에 따르면 정부는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하고,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을 위한 특별법도 마련할 예정입니다.

재생에너지는 보급 목표를 재정립해 태양광·풍력 등 에너지원별 적정 비중을 오는 4분기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 시 도출하기로 했습니다.

[최한성]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