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침묵 깬 이준석, 다시 윤핵관 직격…윤리위 임박에 與 내홍 심화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李 "윤핵관 공격 명백…칼 빼 들고 달려오는 데 무슨 타협" 포문

속 끓이는 친윤 '로키' 대응…당내 李 처신·윤리위 찬반 갈등 지속

연합뉴스

최고위 참석한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2022.7.4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오는 7일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징계 심의가 5일 이틀 앞으로 다가오면서 내홍이 점점 심화하는 양상이다.

당 내부에서 이번 징계 심의에 대한 찬반이 엇갈리는 상황에서 폭풍의 한 가운데 선 이 대표가 이날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을 최근 자신에 대한 공격의 주체로 콕 집어 지목하면서 계파 간 대립 구도가 점점 선명해지는 양상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에서 "윤리위 징계 절차가 시작된 이후에 보면 혁신위에 대한 공격도 그렇고 우크라이나 간 것도 무슨 제가 사적인 일정으로 간 것처럼 공격이 들어온다"며 "윤리위와 관계없이 어쨌든 소위 '윤핵관'이라고 하는 세력 쪽에서 들어오는 게 명백하지 않느냐"라고 일갈했다.

이 대표는 중앙일보 인터뷰에서도 '윤핵관' 그룹을 겨냥해 "칼을 빼 들고 달려오는 사람이랑 무슨 타협을 할 수 있겠느냐"며 "사실관계가 전혀 맞지 않는 공격에 타협 지점이 어디 있느냐"면서 정면 대응 의지를 강조했다.

지난달 27일 이후 최고위에서 공개 발언을 생략하고 소셜미디어(SNS)도 자제하는 등 '무음 모드'에 들어갔던 이 대표는 윤리위 징계 심사가 임박해오자 다시 포문을 열어 '윤핵관' 집중 타격에 들어간 양상이다.

이 대표 측은 이번 윤리위 징계 심의에 대해 '결과를 미리 가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지만, 내부에선 징계 수위에 따른 대응 방안 수립과 상황 반전 카드 마련 등에 부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인사하는 국민의힘 지도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와 권성동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인사하고 있다. 2022.7.4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당내 친윤(親尹) 쪽은 이 대표에 대해 속을 끓이면서도 윤리위 결정 전까지는 가급적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하지만 '운명의 날'이 점점 다가오면서 긴장감이 고조되고 당내에서 이 대표의 처신 및 윤리위 활동에 대한 왈가왈부도 계속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시절 특보를 지낸 김정재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이 대표를 향해 "당 대표로서 하고 싶은 말은 많지만 조금 더 절제된 행동을 하면 좀 더 신뢰를 주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윤리위 활동에 대해 "법적 판단을 하는 데가 아니라 윤리적 부분에서 판단하는 것"이라며 "여러 가지 정치적 상황이나 성 상납 의혹과 관련된 정황적인 증거들이 제대로 모이면 그걸 토대로 아마 윤리적 차원에서 평가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전망했다.

'신(新) 윤핵관'으로 꼽히는 배현진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안 했다. 물의 빚어 송구하다' 이 열 자의 말, 스스로가 확신을 가지고 했다면 간단히 해결됐을 일을 대체 몇달 째인지"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와 공개 갈등을 노출하며 최고위 참석을 보이콧 중인 배 최고위원은 "횡설수설로 시간 흘려보내기에 이번 한 주는 그를 믿고 지지했던 많은 이들에게 너무나 아쉽고 또 가혹하지 않은가. 해야 할 말만 하시라"라고 꼬집었다.

그러나 이 대표가 띄운 혁신위 부위원장을 맡은 조해진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이 대표와 같은 젊은 정치인, 당원, 유권자들의 참여가 있었기 때문에 우리가 대선, 지선에서 극적으로 이길 수 있었던 것은 분명하다"며 "시행착오나 실수가 있다고 해서 이걸 아예 그냥 걷어내 버리고 배제해 버리면 당의 더 큰 손실"이라고 감쌌다.

조 의원은 윤리위 징계 심사에 대해 "철저하게 증거 위주로 가야 한다고 본다"며 "명백한 증거가 없는 상황에서 추측이나 설(說)로 전당대회에 선출된 당 대표에 대해서 징계를 내린다면 그건 굉장히 무책임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geei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