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헌트' 정우성 "이정재와 23년 만에 한 작품…깨지더라도 후회 없이 하자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정우성이 오랜 인연인 이정재와 23년 만에 한 작품에서 만나며 느꼈던 마음을 털어놓았다.

5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정재 감독과 배우 정우성, 전혜진, 허성태가 참석했다.

이날 정우성은 "이정재 씨가 옆에서 작업한 것을 오래동안 지켜봤다. '23년 만의 만남'이라고 많이 알려졌는데, 그 과정 속에서도 함께 하고 싶은 마음과 함께 한다는 것에 대한 두려움과 조심스러움이 같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정재가 '헌트'의 여정을 이어오는 과정을 옆에서 함께 지켜봐왔다고 말한 정우성은 "어느 시점에서 보니 이정재 씨의 부단한 노력이 준비가 되고, 또 시나리오도 그만큼 안정화된 것 같은 생각이 들더라"고 얘기했다.

이어 "결과가 어떻게 되든 의기투합해서, 혹시 깨지더라도 어떤 결과가 오든 후회없이 받아들여야겠다는 마음으로 함께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은 첩보 액션 영화로 8월 10일 개봉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박지영 기자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