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젯밤 서울 열대야 현상···오늘도 전국 폭염특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5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모습. 색이 짙게 칠해진 곳은 폭염경보, 옅게 칠해진 곳은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곳이다. 폭염경보는 최고 체감온도가 35도 이상일 때, 폭염주의보는 33도 이상일 때 내려진다. 방재기상정보시스템 화면 갈무리


지난 4일 밤 서울의 최저기온이 올해 들어 가장 높게 나타나는 등 전국에 폭염이 계속되고 있다.

기상청은 5일 지난 밤 사이 서울의 최저기온이 26.7도를 기록하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26.7도는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수준이다. 수원도 전날 밤 사이 최저기온이 25.2도를 기록했고 강릉 27.3도, 포항 26.6도, 대구 25.8도, 밀양 25.1도, 부산 25.1도, 울릉도 25도, 제주 26.1도, 성산 25.3도 등 전국 곳곳에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

5일 오전 제주와 남해안 지역 일부, 태백산국립공원 부근을 제외한 전국 모든 지역에는 폭염특보가 발효됐다. 폭염특보는 최고체감온도가 33~35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표된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28~34도, 6일 아침 최저기온은 22~26도, 낮 최고기온은 27~34도로 전망된다.

내일까지는 전국 내륙지방을 중심으로 이따끔 소나기가 내리겠다. 전국 내륙(수도권과 강원 영서는 6일 새벽까지)의 예상 강수량은 5~60㎜(많은 곳 80㎜ 이상), 6일은 5~40㎜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강한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고, 일부 지역에서는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고 밝혔다.

김한솔 기자 hansol@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