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형 열흘 앞둔 美 사형수 “장기 기증할 테니 180일 연기해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사진=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형 집행이 열흘 가량 남은 미국 사형수가 장기 기증을 할 테니 집행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해 논란이 되고 있다.

3일(현지시간) AP통신, 인디펜던트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 주 헌츠빌의 교도소에 수감된 사형수인 라미로 곤잘레스(39)는 텍사스 주에 신장 기증을 위해 사형집행을 연기해달라는 청원을 넣었다.

곤잘레스는 지난 2001년 텍사스 남서부에서 당시 18세 여성을 납치해 살해한 혐의로 2006년 사형을 선고받았으며, 오는 13일 독극물 주사를 통해 사형이 집행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곤잘레스 측 변호인은 신장 이식이 시급한 사람을 위해 장기 기증을 할 수 있도록 30일의 유예기간을 부여해달라고 텍사스 주에 요청했다. 또한 텍사스 사면 및 가석방 위원회에 신장 기증을 위해 형 집행을 180일 유예해 달라는 별도의 청원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사형 집행을 막기 위한 꼼수가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자 곤잘레스의 변호인은 곤잘레스가 장기 기증 최적의 후보자로 특히 희귀 혈액형을 갖고 있어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내용의 텍사스 대학 병원의 진단 결과를 근거로 제출했다.

곤잘레스 본인 역시 교도소를 찾아온 현지 언론인과의 인터뷰에서 “(장기 기증은) 속죄의 일부”라며 “누군가의 생명을 구한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지만, 누군가의 죽음은 막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곤잘레스는 올해 초에도 같은 요청을 했으나 텍사스 주 사법 당국은 곤잘레스를 ‘부적격 기증자’로 간주해 이를 거부한 바 있어 곤잘레스 측의 요청이 받아들여질지는 미지수다.

매체는 “사형수의 장기기증을 위한 사형 집행 연기 요청은 사형수들 사이에서도 드문 일이며, 곤잘레스의 요청에 대한 사법당국의 결정은 오는 11일 이루어질 전망”이라고 전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