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혜걸 “여에스더가 빌런? 인신공격 땐 소송”… 무슨 일 있었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정의학과 전문의의자 건강기능식품 회사 대표인 여에스더(58) 박사가 예능프로그램에서 직원들과 지인의 외모를 지적했다가 ‘외모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일부 매체는 시청자들이 여에스더의 지나친 ‘얼굴 평가’를 불편해한다는 기사를 내보내기도 했다. 이에 남편인 의사 출신 유튜버 홍혜걸(55)씨는 “집사람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인신공격을 가하면 매체는 물론 기자 개인에 대해 명예훼손과 모욕죄로 법적 소송에 나설 것”이라며 발끈했다.

조선일보

(왼쪽부터)여에스더, 홍혜걸 부부/홍혜걸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씨는 4일 페이스북에 “예능 프로에서 아주 친하게 지내는 사람을 오랜만에 만나 ‘얼굴에 주름 생기셨네요’라고 웃으며 말하는 게 외모 비하냐. 인간적 친근함의 표시와 기분 상하게 하는 결례를 구분도 못하나. 문제 될 게 없으니 KBS도 방송으로 내보내고 시청률도 6% 넘게 나오는 것 아니냐. 집사람에게 빌런이니 공영방송 트러블메이커라느니 몇몇 인터넷 매체들의 집요한 흠집내기에서 섬찟한 광기를 느낀다”고 했다.

홍씨는 “언론이란 미명 아래 자행되는 폭력을 나는 더 이상 참을 수 없다. 엄중하게 경고한다. 한번 더 집사람에 대해 말도 안 되는 토끼몰이식 인신공격을 가하면 매체는 물론 기자 개인에 대해서도 명예훼손과 모욕죄로 법적 소송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미 모 방송사도 소송을 통해 뉴스시간에 반론문 게재를 법원으로부터 명령받은 바 있다. 극소수의 불편러들에 편승해 자극적 제목으로 클릭장사를 하는 기자들은 반성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 중인 여에스더 박사는 지난달 12일 방송에서 “난 지금 두턱 아니지, 너희들은 두턱이야” “너희 얼굴 시뻘겋고 눈도 부었어” “진짜 미안한데 너 지금 살찌고 있는 거 같거든”이라며 직원들의 외모를 품평했다. 이를 들은 MC들은 “저건 진짜 상처”라며 야유를 쏟아냈다.

이후 일부 연예 매체는 여에스더가 직원들의 외모를 비하했다는 기사를 쏟아냈고, 17일 여에스더 박사는 유튜브를 통해 “CEO로 처음 나가는 방송이라 많은 질문을 받았다. 또 지적에 대해 많은 생각과 반성을 했다”라며 “직원들에게 사과했다. 앞으로 안 그러겠다”고 사과했다.

여에스더 박사의 외모 품평은 이후 방송에서도 이어졌다. 지난 3일 방송에서는 소아흉부외과 김웅한 교수에게 “미간 주름과 눈가 주름은 더 생겼다. 다행히 머리카락은 잘 유지하고 계신다”고 지적했다. MC 김숙이 “의사끼리 원래 이런 이야기도 하는 거냐”라고 묻자, 홍혜걸씨는 “아니다. 저 사람이 특이한 거다”라고 했다. 여에스더 박사는 “제가 아끼는 분은 얼굴을 유심히 쳐다본다. 일종의 관심 표현인데 방송으로 보니 완전한 지적질이다”라고 반성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