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CNN “한국, 출근 재개하며 ‘갑질’도 돌아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일러스트=이철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기업들이 코로나로 인한 재택근무에서 일상으로 돌아오면서, 소위 ‘갑질’도 돌아오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미국 CNN 방송이 직장갑질 119, 엠브레인 퍼블릭 등의 조사 결과를 인용한 것에 따르면, 직장인들이 직장 내 괴롭힘을 경험한 비율은 29.6%를 기록했다. 지난 3월 23.5%에 비해 6.1%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한 직장인은 조사에서 상사의 신경질적인 발언에 위협을 느낀다는 반응을 보였다. 다른 직장인은 동료들 앞에서 상사로부터 모욕을 당했던 경험을 털어놓았다.

CNN은 갑질이라는 단어가 힘 있는 사람이 종속적인 사람에 대한 힘에서 비롯된 한국의 단어라고 소개하며, 한국의 정재계의 엘리트 가문에서 특히 심하다고 전했다.

방송은 또 문재인 전 대통령 재임 당시 반복적으로 갑질 근절에 대한 의지를 보였지만, 한국 직장 문화에서는 갑질 외에도 성차별도 뿌리 깊이 박힌 문제점으로 꼽힌다고 지적했다.

[이현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