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선 때 이재명 찍어달라던 박지현, “왜 달라졌나” 물었더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박지현 당시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달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민주당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확인 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재명 의원의 당권행에 대해 “이 의원이 당대표가 되면 또다시 민생은 실종되고, 정쟁으로만 비춰질 것”이라며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지난 대선 당시 민주당 선대위에서 이재명 당시 후보를 찍어달라며 지지를 호소하던 박 전 위원장이 입장을 바꾼 것이다.

박 전 위원장은 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 의원을 존경하고 있고, 우리 당의 소중한 자산이라는 것은 생각의 변화가 없다”면서도 “다만 이 의원에게 얽힌 문제가 많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 국민의힘에서는 정치 보복을 위해 계속 시도를 할 것이고, 우리 당은 이를 방어하기에 급급할 것”이라며 “그런 지점을 국민들이 고려해주셔야 한다”고 했다.

진행자가 “유세차에 올라타 2030 여성들을 향해 ‘이재명 후보 찍어주십시오’ 외쳤던 분이 당대표는 안 된다고 하는,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린 이유가 뭔가”라고 묻자, 박 전 위원장은 ‘성범죄에 대한 이 의원의 태도’를 그 이유로 꼽았다.

박 전 위원장은 “제가 대선 때 정말 열심히 2030 여성 표를 모으기 위해서 뛰었는데, 대선 이후 지선을 거치면서 이재명 의원이 달라졌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이어 “대선 때 저랑 디지털 성범죄 등 이런 문제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할 것을 몇 번이고 약속 하셨는데, 박완주 의원 제명권이나 최강욱 의원 사건 등에 대해서 거의 어떤 말도 하시지 않았다”며 “이런 당내 온정주의를 반성하지 않으면 민주당은 미래도 없겠다는 생각, 온정주의와 성폭력 문제를 끊어내야겠다는 생각도 계기가 됐다”고 했다.

그는 “엊그제 청년 50명 정도와 간담회를 가졌는데, ‘출마했으면 좋겠다’고 말씀을 하셔서 그 자리에서 마음을 더 다지게 됐다”며 “저라도 이 안에서 버텨내는 것을 보여드리면 다른 청년들에게 귀감이 될 수 있겠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자신을 둘러싼 출마 자격 논란에 대해서는 “권리당원 여부에 따라서 이거는 당무위에서 충분히 논의를 해서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라며 “제가 3월부터 비대위원장을 한 것도 같은 조항으로 당무위원회를 거쳐 된 걸로 알고 있다. 그 때는 아무 말도 없다가 지금은 제가 당규 개정을 해달라고 했다고 하는데 저는 당규 개정을 원하는 게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계속 그때 적용을 했던 거를 해달라기보다는 이렇게 달리 정할 수 있는 규정이 있으니까 이번에도 당에서 판단을 해 달라는 것”이라며 김남국 의원을 언급했다. 박 전 위원장은 “김 의원도 2020년 2월에 민주당에 입당한 지 한 달도 안 돼서 공천을 받으셨더라”며 “저도 당규에 따라 출마 자격을 논의하고 결정에 따르겠다고 한 건데, 본인이 하면 규정에 따른 것이고 제가 하면 특혜를 달라고 한 것으로 좀 받아들이신 것 같아서 이런 게 내로남불이지 않나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