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레미콘 노조-제조사 운송료 협상 타결…'2년 24.5%' 인상 합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달 화물연대 파업·레미콘파업까지…건설업계 '안도'

뉴스1

3일 오후 레미콘 운송노조와 제조사 간 운송비 협상이 타결됐다. 이날 경기 안양시의 한 레미콘 공장에 레미콘운송조합의 파업으로 레미콘 차량들이 서 있다. 2022.7.3/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뉴스1) 이상휼 기자,배수아 기자 = 지난 1일부터 사흘째 진행된 레미콘운송노조와 레미콘제조사 간의 운송비 협상이 3일 오후 타결됐다. 레미콘 운송 거부 파업은 이틀만에 종료되고 4일부터 정상운영된다.

노조와 제조사는 이날 협상에서 레미콘 운송료를 2년간 24.5% 인상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그동안 평균 5만6000원이었던 운송 단가는 이달 1일부터 1년 동안 6만3700원, 내년 7월1일부터 1년 동안 6만9700원으로 각각 인상된다.

앞서 양측은 운송비 인상에는 합의했지만 운송차주들의 노조 인정과 노조 간부 대상 타임오프 수당 지급 요구에 대해 제조사들이 난색을 표하는 등 협상은 지체되기도 했다.

그렇지만 차주 측에서 명칭을 '운송노조'가 아닌 '운송연대'로 변경하는 양보안을 내놓았고 제조사들도 이를 받아들이기로 하면서 협상이 타결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레미콘운송노조는 1일 서울 광화문에서 '생존권사수결의대회'를 열고 운송 거부에 들어갔고 이에 따라 수도권 130여개의 200여개 레미콘 공장이 이날까지 가동을 중단했다.

레미콘운송노조는 Δ1회 운송비 5만6000원에서 7만1000원으로 인상(27%) Δ명절상여금 100만원 Δ근로시간 면제수당(타임오프 수당)Δ성과급 1인당 100만원(연 2회) Δ요소수 100% 지급(월 6만원) 등을 요구했다.

노조는 "지난해 9월 레미콘 납품가격이 4.9% 인상을 했고 올해 4월에도 13.1% 인상하는 등 역대급 인상에도 불구하고 업계는 레미콘 가격에 포함돼 있는 운송비를 올리지 못하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노동자들은 건설현장에서 펌프카와 레미콘 타설을 하면서 매일 차량에서 배출되는 매연을 직접 흡입하고 있다"며 "국토부는 레미콘 운송 노동자들의 건강권 확보를 위해서도 펌프카와 레미콘 차량의 배기구 방향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환경부에서 2005년 이전 레미콘 차량에 대해 관급 건설현장 등의 통행 제한을 시행할 예정이어서 노후차량을 운행하는 레미콘 운수 종사자들은 차량 교체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면서 "환경부에 현장 진입 연식 제한 중단을 요구한다"고 했다.

레미콘 협회 관계자는 "올해 레미콘 납품 가격이 오르긴 했지만, 노조의 주장대로 실제 올해 13%가 인상된 것은 아니다. 실질적인 납품 단가를 보면 10% 정도 인상이 맞다. 우리도 물가 인상분을 고려해 9%까지 인상까지 양보했는데, 27%는 납득할 수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한편 최근 들어 화물연대의 파업에 이어 레미콘노조의 파업까지 이어지면서 건설현장 셧다운 위기가 불거졌다. 이로 인해 건설현장의 공사중단, 준공지연, 지체상금 배상 우려까지 커지는 상황이었다.
daidaloz@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