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레미콘 ‘운송료 협상’ 극적 타결…2년 24.5% 인상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레미콘운송노동조합와 레미콘제조사들의 운송료 인상 등에 대한 협상이 예정된 3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레미콘 공장에 레미콘 차량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도권 레미콘 운송기사 노동조합와 레미콘 제조사 간의 운송료 협상이 파업 전날 극적으로 타결됐다. 제조사는 최근의 물가상승 등을 반영해 운송료를 현행보다 24.5% 인상하기로 했다.

3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레미콘운송노동조합과 한국레미콘공업협회 등은 운송료 인상 협상을 진행한 끝에 현행 5만6천원인 수도권 레미콘 1회 운송료를 2024년까지 6만9700원까지 단계적으로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노조가 처음 주장했던 1회 운송료 7만1천원엔 못 미치지만 24.5%(1만3700원) 인상된 금액이다. 막판 협상 타결로 수도권 레미콘 운송 대란은 피했다. 수도권 레미콘 기사 9천여명 가운데 7천여명이 한국노총 조합원으로 알려져 있어, 협상이 결렬될 경우 당분간 레미콘 운송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었다.

건물 골조 공사에 쓰이는 콘크리트를 나르는 레미콘 운송기사 노동조합인 레미콘운송노조는 매년 6월께 제조사와 재계약을 앞두고 운송료 인상 협상을 벌인다. 레미콘 운송기사들은 제조사로부터 ‘건당 운송료’를 받고, 차량유지비와 보험료 등 운행에 따른 비용을 부담하고 있어 사실상 ‘임금단체협상’이다. 지난달 총파업에 나선 화물기사들과 같은 ‘특수고용직 노동자’인 이들은 원자잿값 상승으로 차량 유지비용이 늘어난 만큼 운송료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해왔다. 조인철 레미콘운송노조 홍보국장은 “최근 타이어와 차량 부속품 가격, 차량 수리비와 보험료 등이 한꺼번에 올라 운송 비용이 전보다 많이 늘었다”며 “레미콘 제조사가 원자잿값 급등을 이유로 납품 단가를 올렸듯 우리도 물가 부담으로 인한 운송료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레미콘 제조사들은 지난해 9월과 올해 4월 레미콘 납품 가격을 각각 4.9%, 13.1% 인상했다. 반면 레미콘 제조사들은 인상폭이 과도하다는 입장이었다.

요소수 비용을 제조사가 부담하라는 요구와 각 지역 노동조합 간부(지부장)의 노조 활동 시간을 보장해 달라(타임오프)는 요구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요소수는 디젤(경유) 자동차 운행에 필요한 필수 소모품이지만 현재 운송기사들이 전액 부담하고 있어, 지난해 말과 같은 요소수 대란이 발생하면 수급 차질에 따른 부담을 기사들이 떠안아야 했다. 이 때문에 레미콘운송노조는 기름값처럼 요소수 비용도 제조사가 전액 부담하라고 요구했다. 또 레미콘 기사들이 계약서상으로만 자영업자일 뿐 실제 일하는 방식은 노동자와 다르지 않다며 레미콘운송노조를 노조로 인정하고 노동조합 간부의 활동 시간도 유급으로 보장하라고 주장했다.

제조사들은 ‘레미콘운송노조를 노조로 인정할 수 없다’며 타임오프 요구를 거부하고, 요소수 비용 일부 보전하는 방안을 대안으로 제시했지만 노조는 이런 제안을 거절했다. 다만 레미콘 운송을 마치고 차량 청소 용도로 물을 받으러 오갈 때 드는 비용(회수수 비용)은 현재보다 1.5배 증액하기로 양쪽 모두 합의했다.

노조 운송기사들은 레미콘운송노조를 법내 노조로 인정해 달라는 요구는 정부에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레미콘운송노조는 지난해 12월 전국 단위 노동조합 설립 신고증을 냈음에도 6개월이 넘도록 고용노동부로부터 노조 설립 필증을 받지 못했다.

신다은 기자 downy@hani.co.kr 천호성 기자 rieux@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