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이스트 교수, 대학원생 폭행…학교 측 "문제 교수 조사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학생들 뺨 여러 차례 때렸다"…1일 SNS에 폭로 글 올라와 논란

더팩트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가 대학원생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져 학교 차원에서 조사가 시작됐다. /KAIST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원세나 기자]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가 연구실 소속 대학원생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자 학교 차원에서 조사가 시작됐다.

3일 KAIST에 따르면 대학 내 인권윤리센터에서 문제가 된 교수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해당 학과 측이 교수와 대학원생 면담 등을 통해 경위를 파악한 뒤 대학 내 인권윤리센터에 공식 조사를 의뢰하면서다.

KAIST는 "피해자들이 지도교수를 바꾸도록 하는 한편 내·외부 위원이 사건을 공식 조사할 예정"이라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대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학과 학과장이 피해 학생들에게 사과문을 발표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1일 페이스북 페이지 '카이스트 대신 전해드립니다'라는 계정에는 "최근 임용된 지 5년이 안 된 교수가 본인 연구실 학생들의 뺨을 여러 차례 때린 사건이 발생했다"는 내용의 폭로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학과 징계위를 열었는데 가해자는 버젓이 직을 유지하고 피해자가 자퇴하는 상황"이라고 주장하며 "이게 카이스트가 추구하는 연구환경인지, 이런 식으로 처리할 거면 대학원생인권위원회는 뭐하러 만들었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KAIST는 부디 실적과 인성을 동시에 겸비한 진정한 교육자를 뽑아 달라"고 호소하며 "이런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했을 땐 제 식구 감싸기식이 아닌 정당하고 합당한 처벌, 피해자 보호를 최우선적으로 생각해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wsena@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