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토] 세월호 기억공간, 이 작은 공간마저 사라질 위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3일 오전 부지 사용기간이 만료된 서울시의회 들머리의 세월호 기억공간 뒤로 11대 서울시의회 개원 축하 펼침막이 설치되고 있다. 11대 시의회는 지난 1일 개원했으나 펼침막 설치는 장마로 연기돼 이날 설치됐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30일로 부지 사용기간이 만료된 서울시의회 들머리의 세월호 기억공간 뒤로 3일 오전 11대 서울시의회 개원 축하 펼침막이 설치되고 있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기간 만료를 앞두고 시의회 쪽에 사용기간 연장을 신청했으나 시의회 사무처가 반려해, 11대 의회의 동의를 기다리고 있다. 지난 2일은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3000일이었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