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현, 당 대표 출마 선언 “이재명 되면 계파 갈등 더 심해져”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1 지방선거 패배 이후 책임을 지고 사퇴했던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8·28 전당대회에서의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박 전 위원장은 2일 저녁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당 대표 출마를 결심했다. 민주당을 다시 국민을 위한 정당, 청년의 목소리를 듣는 정당으로 만들고자 하는 의지를 이 자리에서 밝힌다”고 밝혔다.

앞서 박 전 위원장은 전날 민주당 청년 출마자 연대 ‘그린벨트’의 결과 공유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서 전대 출마 계획을 묻는 말에 “여러 가지로 고민하고 있다”며 최고위원 출마 가능성도 숙고하고 있다고 답했다. 대선 당시 자신을 당으로 영입한 이재명 상임고문의 당 대표 출마 여부와 관련해서는 “불출마하셔야 한다”고 하기도 했다.

이날 인터뷰에서도 그는 이 의원의 당 대표 출마에 대해 “일단 이재명 의원께서 당 대표가 되신다면 우리 당내 계파 갈등이 보다 더 심해질 것이라고 우리 당 의원님들도 많이 말씀하고 있고 분당의 우려도 있지 않느냐고 목소리를 높이시고 있는데 그에 대해서 저도 동조하는 바”라며 이 의원의 당 대표 출마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어 “또 다른 지점은 이 의원이 지금 여러 가지 수사 문제가 얽혀 있는 상황에서 아무래도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정치보복을 하려는 그런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당 같은 경우에는 그걸 방어하기에 급급할 것이고 그렇게 된다면 또다시 우리 민주당이 정말 해야 하는 민생은 실종되지 않을까라는 걱정이 많이 크다”고 덧붙였다.

박 전 위원장은 “다만 당 대표 선거에 출마를 하려면 당원 가입을 한 지 6개월이 지나야 하는데 제가 아직 당원 가입을 한 지 6개월이 안 됐다. 그래서 제 출마 당락은 이제 우리 당 비대위와 당무위에서 논의를 할 사안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비대위원장으로서 지방선거 패배 책임이 있는데 전당대회 출마가 적절하냐는 질문에는 “저도 물론 책임이 있다”며 “저는 계속해서 반성과 쇄신을 해야 한다고 주장을 했고 다만 이게 거부됐고 관철되지 못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것을 정말 명확하게 책임을 지는 방법은 제가 당대표가 돼서 제가 말씀드렸던 박지현의 5대 쇄신안을 이뤄내는 것이 끝까지 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생각을 했다”고 주장했다.

강병원, 박용진, 강훈식 의원 등 당내 97세대(70년대생·90년대 학번) 그룹의 당 대표 출마 선언을 두고는 “당을 바꾸겠다는 용기를 내주신 것에 대해선 정말 좋은 일이라고 생각을 한다”면서도 “다만 지금 출마선언을 하신 분들 중에 박용진 의원 빼고는 제가 쇄신을 해야 한다고 말씀드렸을 때 계속 침묵으로 일관하셨던 분들”이라며 “그렇게 침묵으로 일관하시다가 당 대표가 돼서 쇄신을 하겠다고 하는 것을 국민들께서 납득을 하실 수 있을지가 모르겠다”고 부연했다.

끝으로 박 전 위원장은 “제가 ‘개딸’ 팬덤을 비판하면 반(反)이재명이다, 제가 극렬 문파를 비판하면 친(親)이재명이다라고 말씀을 하시더라. 저는 친명도 반명도 친문도 반문도 아니다. 그저 국민을 바라보고 누구의 계파가 아닌 정말 국민께서 원하시는 그런 민생정당을 만들자고 말씀을 드리고 있고 그런 정당이 민주당이 돼야 한다고 생각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