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크라 러 점령지 '반란 조짐'…친러인사 암살 시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러시아군이 점령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남부 지역에서 친러시아 인사들에 대한 암살시도가 잇따르는 등 저항운동이 본격화할 조짐이 보인다고 CNN이 보도했습니다.

CNN은 최근 2주간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주에서 저항군이 러시아 편에 선 우크라이나인을 암살하려는 시도가 3건이나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헤르손주는 2014년 러시아가 병합한 크림반도와 우크라이나 내륙과 동부 돈바스 지역을 잇는 요충지로, 러시아군은 지난 3월부터 이 지역을 점령하고 있습니다.

[김용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