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 상반기 104조원을 잃은 부자가 있다… 500대 부호 재산 1817조원 감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올 상반기 104조원의 자산을 잃은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자오창펑 최고경영자. / 조선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전 세계 500대 부호의 재산이 1조4000억달러(약 1817조원)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 통신은 1일(현지 시각) 자사가 집계하는 ‘억만장자 지수(Billionaires Index)’를 인용해 전 세계 부자 순위 1~500위에 든 500명의 재산이 지난 6개월 동안 1817조원이 감소했다며 코로나 팬데믹 시기에 각종 경기 부양책으로 부호들의 재산이 많이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완전히 달라진 모습이라고 전했다.

세계 최대 부호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의 재산은 618억달러(약 80조원) 줄어들었다. 2위인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는 627억달러가 감소했다. 메타 최고경영자인 마크 저커버그는 회사 주가 급락으로 655억 달러가 감소하며 자산의 절반 이상을 잃었다. 저커버그는 억만장자 순위에서도 17위로 밀렸다.

재산 감소액이 가장 컸던 부호는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자오창펑 최고경영자다. 중국계 캐나다인인 그는 지난 1월 960억 달러 자산을 기록하며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처음으로 등장했으나 가상화폐 시장의 붕괴로 지난 6개월 동안 자산에서 798억달러(약 104조원)가 사라졌다.

1000억달러(약 130조원) 이상 자산을 보유한 억만장자는 올해 초만 해도 10명이었지만 6월 말 기준으로 4명으로 줄었다. 머스크와 베이조스, 명품 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가 그 주인공이다. 아르노 회장은 493억달러, 게이츠는 234억달러의 자산이 줄었다.

10대 부호 중 인도의 에너지 재벌 두 명은 원유 가격 상승의 이익을 누리며 오히려 재산이 늘어났다. 아다니 그룹 회장인 가우탐 아다니는 221억 달러, 릴라이언스그룹의 무케시 암바니 회장은 30억 달러가 증가했다.

[장민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