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경찰국'신설 그렇게 반발했는데...장관 방문한 지구대 "분위기 좋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성진 기자]
머니투데이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이 1일 오후 서울경찰청 마포경찰서 홍익지구대를 방문해 마포경찰서장과 악수하고 있다. 이 장관은 최근 행안부가 발표한 경찰 제도 개선안에 대한 일선 경찰관들의 의견을 듣고, 민원 최접점인 지구대 근무 경찰관들을 격려하기 위해 이날 지구대를 방문했다./사진=공동취재단/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경찰국 신설과 관련해 직접 일선 경찰들을 만나 오해를 풀겠다며 1일 서울의 한 지구대를 찾았다. 경찰국 신설과 관련한 일선 경찰들의 반발이 예상됐지만 이날 장관 앞에서 문제제기한 경찰은 없었다. 그동안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는 성명과 글이 쏟아졌던 것과 비교되는 대목이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마포구에 있는 홍익지구대를 방문해 소속 경찰들과 30여분 간담회를 했다. 행안부는 간담회 취지가 '경찰통제방안에 관한 일선 경찰관들의 의견을 듣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경찰국 신설이 '윤석열 정부의 경찰 장악'이라는 일부 지적에 "대통령이 가까운 거리(청와대)에서 경찰 수장을 감시했던 것과 모든 행정이 기록에 남는 법적 절차를 거치는 것 중 어느 것이 경찰 장악에 쉽겠냐"라며 "과장된 주장"이라고 했다.

이어 "소모적인 논쟁을 할 필요가 전혀 없다"며 "일선에 있는 분들이 동요할 일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간담회는 취재진 없이 비공개로 30여분 진행됐다. 마포경찰서장, 홍익지구대장, 순경·경장·경사급 대원 4명이 참석했다.

이 장관은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일선 경찰관들이)행안부 장관이 치안 업무를 직접 수행한다는 말도 안되는 오해를 아직도 하더라"라며 "비정상을 정상화한다는 현실을 너무도 이해 못하고 있어서 앞으로는 지방경찰청들을 다니며 경찰관들을 이해시켜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지구대에서 근무하는 일선 경찰들 중 이날 경찰국 신설에 대해 문제제기를 한 사람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경찰 관계자는 "간담회 분위기가 좋았다"며 "장관님이 제도취지를 설명하고 우리도 이해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이 '경찰국 신설에 대한 경찰들의 오해가 여전히 크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서는 "우리(오늘 지구대측 참석자)를 보고 하시는 말씀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 노조 격인 전국경찰직장협의회(경찰 직협)도 간담회 근처에서 이 장관을 향해 항의하려던 일정을 당일 취소했다.

그동안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는 성명과 경찰 내부망 글이 쏟아졌던 것과는 비교되는 대목이다. 경찰 직협은 지난달 28일 행안부를 찾아가 "(경찰국 신설은) 시대 흐름에 역행한다"고 성명을 낸 바 있다.

경찰직협 관계자는 "이날 논의한 결과 (간담회장 근처에) 가지 않는 게 나을 것 같다고 결론내렸다"고 했다.

그동안 경찰 내부에서는 행안부의 경찰업무조직 신설에 반발하는 목소리가 컸다. 경찰 지휘·인사·감찰·징계 등 권한을 행안부가 갖게 되기 때문이다. 경찰 내부망에는 "분신이라도 해야 하나"라는 글이 올라왔고, "총경급 이상 간부는 단체로 사표를 내야 한다"는 글도 올라왔다.

한편 행안부는 지난달 27일 '경찰국'이라 불리는 경찰업무조직을 신설하는 제도 개선안을 내놨다. 개선안이 추진되면 경찰 지휘·인사·감찰·징계 등 권한을 행안부가 갖게 된다.

김성진 기자 zk00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