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핀다 "대출관리 고객 10명 중 9명은 신용점수 하락 방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핀다로 대환대출 3회이상 받은 고객

대환경험 1회고객보다신용점수상승률 10%p 높아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개인 맞춤형 대출 포트폴리오를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 핀다가 ‘나의 대출관리’ 서비스 이용자 10명 가운데 9명의 신용도가 유지 또는 개선됐다고 30일 밝혔다. 전방위로 흩어진 고객 금융 데이터를 대출관리 목적으로 한 데 모아 보여주고, 연체 방지 알림 서비스와 대환대출 진단 서비스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 덕이다.

핀다의 ‘나의 대출관리’는 2020년 12월부터 제공된 서비스로 고객이 가지고 있는 대출 내역을 한 눈에 보여주고 상환계좌를 연동해 상환계좌에 잔액이 충분한지, 부족한지 직관적으로 알려주는 전방위 대출 관리 서비스이다.

올해 초 마이데이터 사업 시작과 함께 총 324개에 달하는 금융기관으로부터 고객의 대출과 관련된 모든 금융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받아 데이터 정확도를 높이는 등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있다.

‘나의 대출관리’ 서비스를 이용하는 핀다 고객 10명 중 9명은 신용점수를 유지하거나 높였다. 고객의 상환계좌를 연동해 이자 납기일에 계좌에 잔액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도록 돕고, 적극적인 연체 방지 알림 기능 등을 통해 이자를 제때 내도록 도운 덕이다. 또한 여윳돈이 생겼을 때 어떤 대출부터 갚는 게 좋을지 알려주는 여윳돈 계산기와 신규 대출을 받을 때 참고해야 하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계산기능 등으로 현명한 자금 관리를 돕는다.

핀다로 대환대출을 여러 번 할수록 신용도가 상승하기도 했다. 핀다는 대환대출 1회 이용 고객과 3회 이상 대환대출을 받은 고객을 구분해 신용점수가 올랐는지 비교했다. 그 결과, 대환대출 1회 이용 고객보다 2회 이용 고객의 신용점수 상승률이 7%포인트(p) 더 높았으며, 2회에서 3회 이상으로 횟수가 늘어날 때, 3%p 높아졌다. 즉, 대환대출 1회 이용 고객과 3회 이상 이용 고객 간 신용점수 상승률 격차는 10%p 벌어진 것이다.

핀다는 ‘대환대출 진단 알림’ 기능과 ‘대환보장제’ 파일럿 서비스로 대환대출을 적극 유도하고 있다. ‘대환대출 진단 알림’ 기능은 핀다에서 대출받은 고객을 대상으로 한달 후, 더 좋은 조건으로 갈아탈 수 있는지 안내해준다. 지난해 8월부터 올해 6월까지 ‘대환대출 진단 알림’ 서비스를 통해 앱에 접속한 고객은 평균 3.8%p의 금리를 낮추고, 한도를 1360만원 높였다. 마이데이터를 연동한 고객이 올해 안에 더 낮은 금리의 대출로 갈아타지 못하면, 5만원을 보상해주는 ‘대환보장제’ 파일럿 서비스 또한 시행중이다.

이혜민 핀다 공동대표는 “핀다가 제공하는 대출관리 서비스와 대환대출이 중단기적으로 고객의 대출관리의 편의성을 높여주는 데에서 나아가, 장기적으로 신용점수 관리에도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객관적인 지표로 확인하게 돼 자부심과 함께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신용도를 개선해 개인의 재무건전성을 강화하고, 향후 더 좋은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이다. 핀다는 대출관리와 신용점수 관리까지 포괄하는 플랫폼으로써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