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6월 소비자 신뢰지수 98.7…인플레 우려에 16개월 최저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 6월 미국 컨퍼런스보드 소비자 신뢰지수가 16개월 최저치인 98.7을 기록했다.

28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 지수는 전달 기록한 103.2보다 둔화했으며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100도 밑돌았다.

뉴스핌

성조기와 5달러 지폐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40년 만에 가장 높은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경제는 계속 둔화될 가능성이 있다. 가스 가격은 치솟았고 식료품 비용은 수십 년 만에 가장 많이 올랐으며 주택도 매우 비싼 상황이다.

컨퍼런스보드의 수석 이사인 린 프랑코는 마켓워치에 "인플레이션 가운데서도 특히 가스 및 식품 가격 상승에 대한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소비자들의 더 암울한 전망이 나타나고 있다"며 "2022년 하반기에 성장률이 약할 뿐만 아니라 연말까지 경기 침체 위험이 커질 것임을 시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