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獨 검찰, 현대·기아차 현지사무소 압수수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젤차 21만여 대 불법 배기가스 조작장치 부착 혐의
현대·기아차 측,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
한국일보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차와 기아차 본사 사옥. 현대차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 검찰이 현대·기아차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디젤 차량에 불법 배기가스 조작 장치를 부착한 혐의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프랑크푸르트 검찰은 유럽연합(EU) 형사사법협력청(유로저스트)과 함께 이날 현대·기아차의 독일과 룩셈부르크 현지 사무소 8곳을 압수수색했다.

현대·기아차는 불법 배기가스 조작장치를 부착한 디젤차량 21만여 대가 도로에서 운행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프랑크푸르트 검찰이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밝혔다.

문제가 된 엔진 소프트웨어는 보르크바르너 그룹 산하 보쉬와 델피 등 부품회사에서 생산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현대·기아차 측은 이날 독일 현지에서 압수수색을 받은 사실을 확인하며 “회사가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