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실종가족 차량, 완도 해상서 발견… 29일 오전 인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방파제로부터 80m 지점 가두리 양식장 아래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 가족의 차량으로 추정되는 아우디 승용차가 발견됐다. 경찰이 가두리 아래를 탐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실종된 조유나(10) 양 가족의 차량이 28일 오후 전남 완도 신지면 해상에서 발견됐다. 차량은 오는 29일 오전 10시 인양될 예정이다.

광주경찰청과 완도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후 5시 12분께 완도군 신지도 송곡항 인근 방파제에서 약 80m 떨어진 물속에서 아우디 승용차를 발견했다. 지난달 31일 새벽 조양 가족의 행적이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확인된 지 28일 만이다.

해경과 육경 잠수 요원은 가두리양식장 끝에 걸린 차량을 맨눈으로 확인했다. 승용차의 번호판은 조양 가족의 차량의 번호와 일치했다. 발견 당시 차량은 뒤집힌 채 트렁크가 열려 있었고 경찰은 트렁크에서 여행용 가방 등을 건져 올렸다.

차 안 사람 탑승 여부는 잠수 요원의 시야가 확보되지 않은데다 조명을 비춰도 보이지 않을 정도로 차량 틴팅이 어둡게 돼 있어 확인하지 못했다. 경찰은 내부에 탑승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해경과 협조해 바지선 등을 이용해 오는 29일 날이 밝은 뒤 인양에 나선다. 수중에서 차 문을 열면 탑승자의 소지품 등 내부 증거물이 유실될 우려가 있어 차량 전체를 그대로 인양할 방침이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도 한 달 살이'를 하겠다며 교외체험학습을 떠났다가 전남 완도에서 행방불명된 광주 초등학생 일가족의 실종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28일 완도군 신지면 한 방파제 인근 해저에서 승용차 부속품을 발견했다. 연합뉴스

앞서 경찰은 이날 오후 3시 20분쯤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 앞바다 수중수색 과정에서 조양 가족의 차량과 같은 연식의 아우디 A6 그릴(라디에이터 덮개)을 발견했다. 이후 인근 바다를 집중적으로 수색한 끝에 2시간여 만에 조양 가족의 차량을 발견했다.

조양 가족은 지난달 17일 학교에 가족여행을 목적으로 5월19일~6월15일 간 교외 체험학습 신청을 냈다. 학교 측에 제주도를 행선지로 밝혔으나 경찰 조사 결과 조양 가족은 지난달 24일부터 제주가 아닌 전남 완도군 명사십리 인근 한 펜션에서 묵어온 것으로 나타났다.

조양 가족은 지난달 24일부터 펜션에 숙박했으며 지난달 30일 밤 어머니가 딸을 등에 업고 펜션을 나가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담겼다. 이후 31일 오전 1시를 전후해 20분 간격으로 조양과 조양 어머니의 휴대전화 전원이 꺼졌고 오전 4시께 송곡항 인근에서 조양 아버지의 휴대전화도 꺼졌다.

학교 측은 체험학습 기간이 끝난 지난 16일 이후에도 아이가 등교하지 않고 부모와도 연락이 닿지 않자 22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조양 가족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30대 중반인 조양의 부모는 지난해 상반기 컴퓨터 관련 사업체를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의 집에는 카드 대금 독촉장 등이 쌓여있었고 카드빚이 총 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지 기자 hyeonzi@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