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양 창릉 기다렸는데…3기 신도시 사전청약 연기,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정부가 올 2분기에 시행할 예정이던 공공분양 사전청약 일정을 3분기 이후로 늦추기로 했다. 사진은 경기도 평택시 고덕지구 일대. [매경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6월까지 사전청약으로 공급될 예정이었던 3기 신도시 공공분양 일정이 대거 하반기로 연기됐다. 오는 8월로 예정된 새 정부의 '250만호+알파(α) 공급 로드맵' 발표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올 2분기에 공급할 예정이었던 공공분양 단지는 대부분 새 정부가 처음 발표할 예정인 주택 공급 대책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시장에서는 사전청약 일정이 줄줄이 연기되자 "인위적인 조정으로 실수요자들에게 불편을 주고 시장에 불안심리를 더 부채질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2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분기 전에 접수할 예정이었던 3기 신도시·수도권 공공분양 사전청약을 기존 정해진 일정 내에 소화하지 못하게 됐다. 애초 국토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발표한 사전청약 일정에 따르면 2분기 내에 남양주 왕숙 등 3기 신도시와 수도권 공공택지에서 5100가구 규모로 공급될 예정이었다. 지구별로는 남양주 왕숙1(1400가구), 남양주 왕숙2(400가구), 고양 창릉(1400가구), 부천 대장(400가구), 화성 태안3(600가구), 평택 고덕(900가구) 등이었다. 서울과 근접한 입지의 3기 신도시 물량이 본격적으로 풀릴 예정이었던 터라 청약 대기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국토부가 공공 사전청약 일정을 미룬 이유는 윤석열정부의 공급 대책이 가장 큰 원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윤석열정부는 입지·유형·시기별 공급 계획을 포함한 주택 250만가구 공급 계획을 정부 출범 100일 내(8월 중순께)에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향후 발표할 새 정부의 주택 공급 로드맵에 맞춰 기존 공공 사전청약 등 전반적인 계획을 조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분기를 포함해 올해 계획돼 있는 공공 사전청약 물량 중 일부가 청년원가주택 등 새로운 공급 유형으로 활용될 수 있다"며 "새 정부 공급 방향에 맞춰 계획 조정 작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매일경제

정부가 토지 수용을 완료해 올 2분기부터 연말까지 사전청약으로 공급하기로 했던 물량은 3기 신도시 등 수도권 공공택지에서 약 2만3200가구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 중 일부는 윤석열정부의 주요 공급 대책인 청년원가주택과 역세권 첫집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기존 공급 일정이 새 정부의 정책 기조에 따라 지연되는 것에 대해 고종완 한국자산관리연구원장은 "새 정부 철학에 맞게 기존 공급 계획을 수정·보완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평가하면서도 "그러나 가뜩이나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신축 분양 물량이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이 같은 공급 연기는 청약 대기자들의 불안심리를 부채질하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민간분양 사전청약도 일정이 뒤로 밀렸다. 민간분양 사전청약은 2분기 내 성남 복정1(400가구), 의왕 월암(600가구), 화성 동탄2(3개 단지 600가구), 남양주 진접2(2개 단지 1300가구), 파주 운정3(6개 단지 2200가구) 등 수도권에서만 6400가구가 풀릴 예정이었다. 이 중 이미 사전청약 접수를 완료한 파주 운정3을 제외한 나머지 물량은 7월 이후로 연기됐다.

업계에 따르면 오는 7~8월 초 3400여 가구가 수도권 등 공공택지에서 민간 사전청약 접수를 개시할 예정이다. 지구별로는 행정중심복합도시(42H3블록 256가구)와 인천 영종(RC4-1·2블록 868가구)은 오는 7월 8일, 화성 동탄2(C-29블록 83가구)와 성남 금토(A3블록 285가구)는 7월 25일, 괴산미니복합타운(A2블록 354가구)과 인천 영종(A41블록 374가구)은 각각 7월 29일과 8월 12일에 사전청약 모집을 시작할 예정이다.

[연규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