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계곡 살인’ 이은해, 도박사이트로 도피 자금 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판서 조력자 2명 공소사실 공개

李·조현수에 마진 거래 운영 맡겨

檢, 또 다른 조력자 2명도 수사 중

세계일보

‘계곡 살인’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은해(31)·조현수(30). 인천지방검찰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계곡 살인’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은해(31)·조현수(30)가 경찰에 검거되기 전 4개월여 동안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을 통해 도피 자금을 마련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27일 인천지법 형사15단독으로 열린 첫 재판에서 이은해·조현수의 도피를 도운 혐의로 구속 기소된 A(32)씨와 B(31)씨의 공소사실을 공개했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올해 1월부터 4월 16일까지 이은해·조현수에게 스포츠도박 및 마진거래 사이트를 관리·홍보하는 일을 맡겨 수익금 1900만원을 도피 자금으로 쓰게 했다. 이 과정에서 도박사이트 운영에 필요한 컴퓨터, 헤드셋, 의자 등의 물품을 은신처인 경기 고양시 삼송역 인근 오피스텔로 보냈다.

그는 지난해 1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징역 1년2개월을 선고받아 같은 해 10월 출소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이은해·조현수의 도피 생활을 도운 또 다른 조력자 2명도 입건해 수사 중이다.

검찰 조사에서 A씨 등은 “이은해·조현수가 도피 자금과 은신처를 구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도와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의 공동 변호인은 재판에서 “기록 복사를 지난주 수요일에 했다. 아직 충분히 검토하지 않아 공소사실 인정 여부는 다음 재판 때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은해는 내연남인 조현수와 함께 2019년 6월30일 오후 8시24분쯤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남편 윤모(사망 당시 39세)씨를 살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이들이 수영을 전혀 못하는 윤씨를 아무런 구조장비 없이 4m 높이의 바위에서 계곡물로 뛰어들게 해 살해한 것으로 판단했다.

검찰은 이들을 직접 살해한 상황에 해당하는 ‘작위에 의한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이은해·조현수는 지난해 12월 불구속 상태로 검찰 조사를 받던 중 잠적했다가 행적이 묘연한 상태에서 지난 4월16일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