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재형 "이준석 5명 지명 아냐…혁신위 억측 발언 용납 어려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안채원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7/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27일 '이준석 대표가 혁신위에 5명을 지명했다'는 김정재 의원의 발언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히며 "앞으로는 그런 발언을 자제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본청에서 열린 혁신위 제1차 전체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앞서 김 의원은 이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혁신위 위원 중 5명을 지명했다고 언급했고, 이 대표는 즉각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허위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최 위원장은 "김정재 의원이 아마 잘못 알고 그런 말씀을 하셨던 것으로 알고 있고 본인이 방송국에 대해 자기가 잘못 알고 얘기한 것이기 때문에 정정해달라는 요청을 했다는 연락을 제가 받았다"며 "다만 혁신위와 관련해 많은 말씀들을 하고 계시는데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나 억측을 가지고 혁신위 활동에 장애가 될 수 있는 말씀들을 하시는 것은 저로서는 참 용납되기 어려운 발언들"이라고 했다.

최 위원장은 당내 갈등의 요소 중 하나로 혁신위가 재차 거론되고 있는 것에 대해 "저희 위원들은 (당내 갈등이) 혁신위 활동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분이 한 분도 없었다"며 "거기에 관한 논의는 전혀 없었고 당내 갈등이 설사 있다 하더라도 혁신위는 흔들리지 않고 맡겨진 소임을 끝까지 다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혁신위는 올해 말까지 활동하기로 잠정 결정했다. 혁신위 대변인을 맡게 된 김종혁 혁신위원은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일단 지방을 순회하며 당원 목소리를 직접 들으며 어떤 고민이 있는지 찾고 의원들과 원외 당협위원장들의 의견을 조사할 것"이라며 "또 일반 국민들이 당에 대해 개혁을 요구하는 목소리들도 여론조사 등을 통해 들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은 "오는 3일 오후 3시에 이곳에서 혁신위원 전체가 참여해 난상토론을 시작하려고 한다'며 "이후 어떤 것을 아젠다로 잡고 소위를 어떻게 나눌지 결정하고 그 결정에 따라 소위 활동을 시작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저희는 다 끝나고 결론을 일괄 발표하기보다는 각 소위 별로 당장 실현 가능한 안이 나오면 그때그때 최고위원회의에 올려 추인을 받는, 그래서 즉각 개혁에 나서는 방법을 택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안채원 기자 chae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