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설] 민생 외면에 내부 갈등, 원구성 몽니까지, 이게 집권여당인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집권여당인 국민의힘을 둘러싼 난맥상이 심각하다. 윤석열 정부의 혼란과 독주를 견제하기는커녕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의혹·징계 논란에 당 내분은 격화하고, 야당인 더불어민주당과는 기싸움을 벌이며 국회 원구성을 지연시키고 있다. 고물가·고금리 등 경제위기에 고통받는 시민들은 안중에도 없는 듯한 태도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

국민의힘의 행태를 보면 책임 있는 집권여당의 모습과 거리가 멀다. 당 지도부가 성상납 의혹을 받는 이준석 대표 징계를 놓고 분열상을 보이는 것이 대표적이다. 내달 7일 당 윤리위 징계심의를 앞두고 이 대표와 ‘윤핵관’ 등으로 갈려 연일 상대방을 비난하고 있다. 이 대표가 주도하는 당 혁신위원회를 놓고도 반목하는가 하면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을 둘러싼 갈등까지 불거졌다.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엄정히 조사하고 그 결과에 따라 징계해야 한다. 그런데 문제는 이 일로 당 전체가 혼란을 빚으며 집권여당으로 해야 할 일을 방기하는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편중 인사와 국정 독주로 민심을 잃고 있는데도 여당은 아무 역할도 하지 않고 있다. 민심을 전하면서 국정을 원활히 이끌어야 할 여당으로서의 책임을 방기하고 있다.

국민의힘이 26일 원구성 협상을 놓고 몽니를 부리고 나선 것도 유감스럽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24일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넘기겠다고 밝히면서 한 달 가까이 지연돼온 국회 정상화의 물꼬를 텄다. 그런데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법사위 양보 조건으로 내건)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참여는 검수완박에 동의하는 셈”이라고 거부 뜻을 밝혔다. 또다시 원구성이 미뤄질 판이다. 여당이 이렇게 국회를 내팽개쳐도 되는 것인지 묻고 싶다.

국민의힘이 진정한 집권여당이라면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국회부터 정상화시켜야 한다. 국회가 공전하면서 유류세 인하 법안, 화물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법안 등 시급히 처리해야 할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대책과 법안들이 쌓여가고 있다. 검찰의 권한을 줄이는 법안도 현실적으로 국회에서 통과한 만큼 추후 협상을 통해 조정해나가는 수밖에 없다. 윤 대통령에 대한 국정지지도가 50%를 넘지 않고, 여당에 대한 지지율도 떨어지고 있다. 국민의힘이 지금처럼 무책임하게 행동하면 국정 동력은 금세 소진되고 그 부담은 고스란히 부메랑이 되어 돌아올 것이다.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