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폭언 물의’ 우범기 “전주시의회 요구, 모두 수용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우범기 더불어민주당 전주시장 당선인이 10일 전북 전주시 민주당 전북도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민주당 전북도당 기초단체장 당선인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6.10/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주=뉴스1) 임충식 기자 = 폭언으로 물의를 빚은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이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앞서 전주시의회 당선인들이 요구한 4가지 사항 역시 모두 수용하기로 했다.

우 당선인은 24일 입장문을 내고 “전주시의회 당선인과 공직자들에게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면서 “시의회 당선인님들이 제시한 4대 요구안에 대해서도 적극 수용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전주시의회 당선인들은 이날 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의회 사무국 직원과 당선인들에게 폭언을 한 우범기 당선인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Δ전주시의회에 직접 출석해 사과할 것 Δ더불어민주당 윤리위원회에 자진 보고할 것 Δ내부고발센터 설치 등을 통한 재발방지 약속 Δ사건 관련자인 의회사무국 직원들에 대한 불이익 금지 등 4가지를 요구했다.

이에 우 당선인은 “즉각 의회를 방문해 상처 입은 의사국 직원과 시의원 당선님들에게 용서를 구하겠다”면서 “아울러 이번 일과 관련해 의사국 직원들이 인사상 불이익을 당하는 일은 없을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또 “당 윤리위 자진보고와 관련해서는 중앙당과 조율해 실행하겠다”면서 “재발방지를 위해 취임 즉시 내부 고발 센터를 설치하고 공무원 윤리강령을 보완하겠다”고 약속했다.

우 당선인은 “전주시의회 당선인님들과 공직자분들의 마음을 다치게 한 점을 거듭 사과드린다. 문제는 적극적으로 개선하면서 소통하는 노력은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범기 당선인은 지난 20일 전북 완주군 상관리조트에서 열린 '전주시의원 당선인 의정활동 아카데미'의 만찬 행사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해 구설수에 올랐다.

당시 우 당선인은 만찬 행사를 마치고 자리를 뜨는 과정에서 만찬장 밖에 있던 남녀 직원들이 인사를 하자 갑자기 “너희들 앞으로 이런 식으로 하면 죽여버려” 등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를 말리던 시의원에게도 목소리를 높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가 일자 우 당선인 측은 "기분이 안 좋은 상태에서 혼잣말한 것이다. 현장에 있었던 당사자들에게 사과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또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부적절한 발언으로 전주시의원님과 공직자분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었다.
94chu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