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배현진 악수 거부, 비공개 회의서 입씨름…오늘까지 이어진 갈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일 최고위 설전 뒤 어색한 만남

이 대표, 배 최고위원 손 뿌리쳐

배 최고위원, 나무라듯 어깨 ‘툭’

비공개 회의서도 설전 이어가

경향신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배현진 최고위원의 인사를 거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의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재차 신경전을 벌였다. 배 최고위원이 이 대표에게 악수를 청했지만 이 대표는 배 최고위원의 손을 밀어냈다. 두 사람은 이날 비공개 회의에서도 당 조직위원장 공모 등을 두고 입씨름을 했다.

지난 20일 비공개 회의 내용 유출 등을 두고 공개 설전을 벌인 두 사람은 이날 국회 최고위 회의실에서 사흘 만에 재회했다. 자리에 먼저 앉아있던 배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도착하자 일어나 걸어가면서 이 대표를 향해 악수를 건넸다. 그러나 이 대표는 손사래를 치며 다가오는 배 최고위원을 피해 자리에 앉았다. 배 최고위원은 자신의 자리로 돌아가며 이 대표의 어깨를 나무라듯이 가볍게 쳤다. 지난 최고위에서 커진 갈등의 골이 여전한 모습이었다.

경향신문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이 악수를 거부한 이준석 대표의 어깨를 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두 사람의 신경전은 회의를 비공개로 전환한 후에도 이어졌다. 한기호 사무총장이 47개 지역구에 대한 조직위원장 공모 결과를 보고하는데, 배 최고위원이 “벌써 공천권 문제가 불거지면 당 내분처럼 비칠 수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고, 이 대표는 “매년 이때쯤 해 왔다”고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자 배 최고위원이 이 대표를 향해 “당을 위해 얘기를 하면 공격으로만 받아들이지 말고 대표가 좀 들으라”고 말했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두 사람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권성동 원내대표가 “그러지 말라”고 중재에 나서 회의를 끝냈다고 한다.

두 사람은 이달 들어 당 혁신위원회와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 등을 두고 최고위에서 잇따라 충돌했다. 지난 13일에는 배 최고위원이 이 대표가 띄운 혁신위에 대해 “자잘한 사조직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고 비판하고, 지난 16일에는 배 최고위원이 안철수 의원의 최고위원 추천에 대한 이 대표의 반대를 두고 “졸렬해 보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일 최고위에선 이 대표가 배 최고위원의 비공개 회의 내용 유출을 문제삼으며 비공개 회의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자 배 최고위원이 “일방적으로 없애면 어떡하느냐”고 따지면서 공개 석상에서 설전이 벌어졌다. 이후 두 사람이 회의 유출과 관련해 서로에게 책임을 물으면서 말다툼은 장외에서도 이어졌다.

조미덥·문광호 기자 zorro@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