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기왓장 들춰내듯' 전범 찾는 이 남자, 우크라로 눈돌렸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의 전쟁범죄를 조사하기 위해 미국이 '나치 사냥꾼'으로 불리는 36년차 베테랑 법무부 직원을 투입합니다.

미 법무부는 21일(현지시간) 일라이 로젠바움 전 법무부 국장이 우크라이나에서의 전쟁범죄를 조사하는 조직에서 카운슬러로 일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로젠바움 전 국장은 특별수사국 국장으로 일하며 미국에서 신분을 숨기고 살던 나치 전범을 색출해 이름을 알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