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전투표 시작과 함께 '돈 봉투' 살포…금권선거 곳곳서 적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남 담양·곡성군수 무소속 후보 측 '돈 봉투' 돌리다 딱 걸려

더팩트

6·1 지방선거 투표일을 4일 앞두고 실시 되는 사전투표가 27일부터 시작된 가운데 유권자에게 금품을 제공해 표를 매수하는 금권선거가 곳곳에서 발생해 혼탁양상을 보인다./픽사베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l 광주=문승용 기자] 6·1 지방선거 사전투표가 27일부터 시작된 가운데 유권자에게 금품을 제공하고 표를 매수하는 금권선거가 곳곳에서 발생해 혼탁양상을 보인다.

선거관리위원회가 단속인력을 총동원해 예방단속 활동에 나서고 있지만 ‘한 표라도 더 매수하기’ 위한 ‘돈 봉투’ 전달이 암암리에 이뤄지면서 현장 적발 또한 한계에 부딪혀 유권자의 신고가 절실한 실정이다.

28일 <더팩트> 취재를 종합하면 담양군수에 출마한 무소속 김기석 후보 선거운동원 50대 A씨는 지난 26일 오후 담양군 대전면 일대에서 자신의 차량을 이용해 15만원이 든 돈 봉투 수십여 개를 선거구민에게 전달하려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김 후보 캠프의 선거운동원인 A씨가 돈 봉투를 가지고 다닌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 후 A씨를 전격 체포했다. A씨의 차량 안에는 김 후보의 기호·이름이 새겨진 옷과 선거운동에 사용할 피켓·명함 등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선 지난 25일 전남 곡성군 소재 한 아파트 총무로 활동하고 있는 B(여·57)씨가 25일 밤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 주민들에게 무소속 조상래 곡성군수 후보 명함과 함께 10만원이 든 돈 봉투를 전달했다.

A씨는 지인 B씨와 통화에서 "아파트(주민) 몇 명에게 이번 곡성군수 선거에 출마한 무소속 조 후보 명함과 함께 10만원이 담긴 돈 봉투를 전달했다"고 폭로하면서 걱정이 가득 찬 목소리로 "회수해야겠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더욱이 조 후보 측은 30만원이 든 돈 봉투를 C씨 뒷주머니에 넣어준 사실이 촬영돼 전남선관위 광역조사팀에서 조사를 받기도 했다.

C씨는 <더팩트>와 통화에서 "잘 모르겠다"며 황급히 전화를 끊고 이어진 전화연결에도 응하지 않았다. A씨 또한 수차례 전화에도 응하지 않았다.

경쟁 후보인 이상철 후보 캠프는 지난 26일 오전 선거운동을 중단하고 대책 회의 끝에 "이번 돈 봉투 파문은 명백한 선거법 위반과 유권자 매수행위에 해당한다"며 선관위와 경찰에 고발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남도선관위 광역조사팀 관계자는 "곡성군수 선거와 관련해 돈 봉투 신고가 접수돼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중이다"며 "불법 사실이 확인될 경우 사법당국에 고발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forthetrue@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