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여사, 오늘은 '175만원 꿀벌 셔츠'? 투표소 패션 화제

댓글 2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7일 사전투표소에서 선보인 패션이 화제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이날 오후 용산구 이태원 제1동 주민센터에서 사전투표를 마쳤다. 윤 대통령은 깔끔한 정장 차림, 김건희 여사도 화이트 셔츠에 블랙 스커트로 단정한 투표소 패션을 선보였다.

중앙일보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서울 용산구 용산구의회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건희 여사는 이날 화이트 반소매 셔츠에 은색 단추가 돋보이는 미디스커트로 단정하면서도 세련된 패션을 연출했다. 화이트 셔츠는 하단 옆쪽에 꿀벌 무늬가 새겨져 있어 일각에서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의 제품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꿀벌 엠블럼 자수는 디올에서 즐겨 사용하는 무늬다. 현재 해당 셔츠와 비슷한 제품이 디올 홈페이지에 175만원 대로 올라와 있다. 김건희 여사는 지금까지 공식 석상에서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 등 검소한 패션을 주로 선보여와 눈길을 끈다.

이날 김건희 여사가 지참한 가방도 주목받고 있다. 흰색 바탕에 푸른색 계열의 펜화가 그려진 면 소재의 제품으로 국내 브랜드 빌리언템의 20만원대 제품으로 알려졌다. 해당 제품은 현재 품절 상태로, 판매 페이지의 하단 질의 응답란에는 “이거 영부인이 드신 것 맞나요?” 등이 올라와 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건희 여사는 윤 대통령 당선 이후 검소한 패션으로 주목을 받아왔다. 지난 3일 충북 단양 구인사에서 입은 치마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5만4000원대에 판매된 제품이다. 서울 서초구 자택 앞에서 신었던 흰색 슬리퍼는 3만4000원대로 온라인에서 큰 인기를 끌며 품절 사태를 일으켰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 당선 이후 명품을 입어야 할 일이 있다면 사비로 구매하겠다는 등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여왔다.

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