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친X' 욕설까지…보수 교육감 후보 '오세훈 후광'도 안 먹힌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주호 전 교육과학기술부 장관(가운데)의 주도로 박선영 서울교육감 후보(맨 왼쪽)와 조전혁 서울교육감 후보가 지난 8일 서울교육청 앞에서 단일화 합의 서명식을 갖고있다. 조영달 후보가 참여하지 않으면서 최종 합의는 결렬됐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보 성향의 강신만·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가 26일 조 후보로의 단일화에 합의했다. 현직 교육감이자 각종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조 후보로선 3선 도전에 파란불이 켜졌다. 강 후보는 단일화 합의 뒤 “중도·보수 후보라는 분들이 특정 단체(전국교직원노동조합)를 악마화하고 모욕하는 방식으로 선거를 하는 것을 보고 극우적 성향을 가진 분들이 교육감이 되지 않게 막는 것이 최선의 길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진보 성향 후보들의 단일화로 보수 진영은 발등에 불이 떨어졌지만 상황은 녹록지 않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서울시교육감 후보 6명 중 보수 성향으로 분류되는 후보는 박선영·윤호상·조영달·조전혁(가나다 순) 후보 등 4명이다. 이 중 박선영·조영달·조전혁 후보는 올초부터 단일화 움직임이 있었지만 협상과 결렬을 반복한 끝에 결국 독자 노선을 걷고 있다.

문제는 단일화 협상 결렬 뿐이 아니다. 결렬의 원인을 서로에게 돌리며 욕설이 난무하는 비방전을 이어가고 있다.

중앙일보

조희연(오른쪽), 강신만 서울시교육감 후보가 26일 서울 서대문구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일화에 합의했다. 진보 후보인 조 후보와 강 후보는 학교 자치와 교장 공모제 확대 등 10대 공동 공약을 합의하며 조 후보로 단일화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조전혁 후보가 조영달 후보와의 대화 중 박선영 후보를 겨냥해 “미친 X”이라고 말한 녹취록이 공개된 일이 대표적이다. 박 후보는 조전혁 후보를 향해 “나만 보면 누님, 누님 해대던 그 입으로 ‘미친X’라니”라며 “선거운동이 시작되자 흑색선전이 난무한다”고 했다. 그러자 조전혁 후보는 조영달 후보에게 녹취 공개의 책임을 돌리면서 “정치공작 그만하라”고 맞서는 등 이전투구가 벌어졌다.

조희연 후보의 3선을 막고 싶은 국민의힘 내부에선 “우리가 봐도 정말 뽑고 싶어도 뽑을 사람이 없다. 교육감 후보가 전혀 교육적이지 않다”, "충분히 이길 선거인데,정말 복장이 터진다"는 토로가 쏟아진다.

지방자치에서 교육감이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크다. 서울시교육감의 권한도 막강하다. 교육감은 학교 신설과 폐지, 학교 배정 등 교육 전반에 관한 사항을 결정하는 권한을 가진다. 한 해 집행하는 예산도 수조원에 달한다. 올해 서울교육청 예산은 10조5886억원으로 서울시(44조2200억원)의 4분의 1에 달한다. 2011년 당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주민투표 승부수를 걸었던 무상급식도 교육청과 시청이 함께 예산을 투입하는 사업이다.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교육감 후보는 특정 정당의 공천을 받거나 지지를 받을 수 없기는 하지만 사실상 러닝메이트 형식으로 선거를 치르는 게 일반적이다. 같은 현장에 방문해 함께 사진에 찍히는 식으로 사실상 공동 선거운동을 하는 것이다. 그런 면에서 보수 성향 교육감 후보는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오세훈 현 시장의 지지율이 높아 충분히 ‘후광 효과’를 누릴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후보가 난립하면서 이 기회를 놓치고 있다.

중앙일보

국민의힘 서울시 구청장 후보들은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후광 효과’를 누리고 있다. 반면 후보가 난립한 보수 성향 서울시교육감 후보들은 이를 누리지 못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25일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김길성 중구청장 후보를 지원 유세하는 모습. 국민의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국민의힘이 대놓고 나설 수도 없는 게 문제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우리 당이 나서서 교통 정리라도 해주고 싶은데 그랬다가는 자칫 불법이 될 수 있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며 “교육계 원로 등을 통해 중재를 하려고 해도 녹취록 파동까지 난 상황이라 누가 나서려고 하지도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소속 조해진 국회 교육위원장은 “이번 교육감 선거를 겪으며 ‘차라리 당내 경선이라도 했으면 이렇게 보수 후보가 난립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향후 법 개정을 통해 시장-교육감 러닝메이트제나 임명제 복귀 등의 대안이 제시돼야 할텐데 이는 여소야대 형국으로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 choi.minji3@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