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크라이나 농민들 “러시아가 곡물 수송 막아 우리도 갑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러시아 중부 체르카시 지역에서 가족 농장을 경영하는 나디야 스테치우크와 아들이 착잡한 표정으로 밀밭을 바라보고 있다.본인 제공영국 BBC 홒페이지 재인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농민들은 국제시장에 내다 팔지 못하는 2000만t의 곡물을 쌓아두고 있다. 새로 수확에 들어가야 하는데 세계 곡물 가격은 치솟기만 하고 간절하게 기다리고 있는 이들의 손에 곡물을 전할 방법은 마땅찮아 애를 태우고 있다.

이 나라 중부 체르카시 지역에서 작은 농장을 꾸리는 여주인 나디야 스테치우크는 지난 2월만 해도 올해가 대단히 수지 맞는 해일줄 알았다. 지난해 날씨도 좋았고 옥수수와 밀, 해바라기 모두 농사가 잘 됐다. 국제시장에서의 가격도 매일 올라가 그녀는 재고를 풀지 않고 나중에 팔려고 했다. 그런데 러시아가 침공하면서 많은 것이 달라졌다.

별다른 전쟁 피해는 입지 않았고, 이 지역은 여전히 우크라이나 정부가 장악하고 있었다. 이 나라 농장들의 80%는 전쟁 피해를 직접 당하지 않았다. 하지만 전쟁의 충격파는 이들 농장에 간단치 않았다.

스테치우크는 “침공 이후 우리는 곡식 한 톨도 팔 수가 없었다. 곡물 가격은 전쟁 전의 절반으로 떨어졌다. 유럽과 세계에는 식품 위기가 닥쳤는지 모르겠지만 우리는 이 먹거리를 나라 밖으로 보낼 수 없어 갑갑한 상태”라고 털어놓았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러시아 정부가 제재를 풀기 위한 협상 지렛대로 삼을 요량으로 흑해 항구들에서의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을 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해바라기씨유는 전 세계 교역량의 42%, 옥수수는 16%, 밀은 9%를 담당하는 우크라이나로선 몸집에 견줘 훨씬 강한 타격을 입고 있다고 영국 BBC가 26일(이하 현지시간) 지적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부 나라는 우크라이나산 곡물 의존도가 매우 높다. 레바논은 밀 수입의 81%를, 인도는 해바라기유 수입의 76%를 우크라이나산에 의존하고 있다.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은 에티오피아, 예멘, 아프가니스탄처럼 기아에 허덕이는 나라들에 밀을 지원하는데 40% 정도가 우크라이나산이다.

전쟁 전에도 세계 식품 공급망은 좋지 않은 조짐을 보였다. 기근 때문에 지난해 캐나다의 밀과 식물성 기름, 남아메리카의 옥수수와 대두(大豆) 작황이 좋지 않았다. 이런 판국에 코로나19 팬데믹이 영향을 미쳤다.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는 일손 부족 때문에 팜유 수확량이 줄었다. 세계적으로 식물성 기름 가격이 급등했다.

올해 들어선 주요 식품 가격이 세계적으로 역대 최고가를 찍었다. 많은 이들은 우크라이나 곡물이 풀려 지구촌 부족 현상을 메울 수 있길 바랐다. 하지만 러시아의 침공이 이마저 막아버렸다. 우크라이나 농업장관은 2000만t의 곡물이 자국에 갇혀 있다고 주장했다. 전쟁 전에는 우크라이나 수출 물량의 90%가 흑해 안 깊숙한 항구들에서 중국과 인도처럼 멀리 떨어진 나라들에까지 옮겨져 막대한 이윤을 가져다줬는데 이제는 막혀 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해안선 대부분을 장악하고 네 척의 잠수함을 비롯해 적어도 스무 척의 함선으로 막아버렸다.

흑해 항만들은 루마니아나 폴란드 항구들보다 곡물을 선적하는 설비가 잘 돼 있다.

러시아는 곡물을 실은 선박이 우크라이나를 떠날 수 있도록 인도주의 통로(안전통로)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으며, 관련국들과 협상할 용의가 있다고 안드레이 루덴코 러시아 외무차관이 25일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루덴코 차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세계) 식량 문제 해결을 위해선 러시아의 수출과 금융거래에 가해진 제재 해제 등을 포함한 종합적 접근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다시 말해 제재를 풀겠다는 약속을 해주면 우크라이나 곡물이 흑해로 나와 다른 지역에로 옮겨질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는, 속이 뻔한 제안이다.
서울신문

우크라이나를 떠나려는 트럭들이 25km나 길게 줄 지어 서 있다.AFP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 국방부는 전날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 도시 마리우폴에 갇힌 외국 선박의 안전한 출항을 위한 인도주의 통로를 개설한다고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군 총참모부(합참) 산하 지휘센터인 ‘국가국방관리센터’ 지휘관 미하일 미진체프는 “마리우폴 항구에서 외국 선박들이 흑해 방향으로 안전하게 출항할 수 있도록 25일 오전 8시부터 약 185㎞에 약3.2㎞의 인도주의 통로를 개설한다”고 발표했다.

스테치우크는 자신의 농장에 지난해 수확량의 40%가량을 여전히 보관하고 있어 내년 시즌 수확량을 보관할 공간이 모자란다. “우리는 이걸 낭비하고 싶지 않다. 우리는 이것이 서구와 아프리카, 아시아를 위해 얼마나 중요한지 알고 있다. 우리 노동의 과실이며 사람들이 필요로 한다.” 그녀가 재고를 판매할 수 없으면 올 가을 재배할 여력을 갖지 못한다. 스테치우크는 국제사회가 기금을 지원해 우크라이나 농민들이 수확물을 보관하고 다시 작물을 재배하도록 돕길 희망하고 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내년에는 훨씬 문제가 심각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부 유럽과 미국, 인도, 파키스탄, 북아프리카 모두 밀 작황이 좋지 않다. 반면 우크라이나의 밀 재배에 필요한 날씨는 좋아 대조를 이룬다.

스테치우크는 고인이 된 남편과 함께 30년 전에 농장 일을 시작했다. 우크라이나가 옛 소련의 잔해에서 막 일어나던 때였다. 이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농장 부지를 구입하고 자랑스럽게 가족 농장 일에 매달렸다. 지금도 두 딸과 아들이 함께 하고 있다. “우리는 이 일을 계속하고 싶다. 우리는 도움이 되고 싶고, 사람들에게 식품을 제공하고 싶다. 몇 달 사이에 러시아는 우리를 적어도 20년은 뒤로 돌려보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