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현 "이재명 송영길 윤호중 요청으로 합류…힘들지만 내부총질 아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거대책위원회 합동회의에서 "팬덤정치와 결별하고 대중정치를 회복해야 한다"는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 News1 유승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은 이재명 후보, 송영길 전 대표, 윤호중 비대위원장의 간곡한 요청에 따라 비대위에 합류해 애초 기대한 대로 새로운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자신을 향한 비판에 맞섰다.

대국민 사과와 쇄신안을 놓고 윤 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물론이고 중진, 강성 지지자들과 마찰을 빚고 있는 박 위원장은 25일 오후 평화방송 cpbc '오창익의 뉴스공감'과 인터뷰에서 자신이 비대위원장을 맡은 건 "윤호중 위원장도, 송영길 전 당 대표도, 현재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재명 후보도 전화를 해 '꼭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여러번 제안, 고사 끝에 승낙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대국민 사과문 발표 배경에 대해선 "더 이상 늦어지면 안 되겠다는 판단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자신을 향해 거친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해 박 위원장은 "힘들다"며 "의도하지 않아도 제 말투나 손짓, 행동 하나하나가 기사로 나가는 것에 대해서도 큰 부담이 느껴지고 상식적인 이야기를 하려고 하고 또 하고 있는데 그에 대한 반발이 크다는 것에 대해서도 많이 두려운 지점도 있다"고 했다.

그렇지만 "응원을 해 주시는 분들도 많이 있어서 꿋꿋하게 버텨 나가고 있다"고 했다.

자신의 쓴소리를 '내부총질'이라고 보는 시선에 대해 박 위원장은 "내부 총질이 아니라 당을 쇄신하고 혁신하고자 하는 목소리로 이해를 하면 좋겠다"면서 "내분이라고 보기보다 지금 민주당이 건강한 진통의 과정을 겪고 있다고 생각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대선 이후에 당이 어려웠고 새로운 목소리가 필요하다고 해서 저를 불렀다고 생각한다"며 "이 목소리를 수용하지 못하는 정당이라면 안 된다고 보인다"라며 강성 지지자들을 쳐다봤다.

한편 박 위원장은 지방선거 승패 기준점에 대해 "(17개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9곳을 이기면 승리, 7개 이상 이기면 선방했다고 보며 경기도에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며 경기도가 핵심 중 핵심임을 분명히 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