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만물상] 80평짜리 청와대 침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998년부터 20년간 청와대에서 요리사로 근무한 천상현씨가 최근 개방된 청와대를 방문해 관저를 보면서 “대통령님 침실이 한 80평 되는데 침대가 하나밖에 없어 엄청 무섭다”고 했다. 그는 김대중·노무현·이명박·박근혜·문재인 등 총 다섯 대통령 내외의 식사를 담당했다. 관저에는 청와대 직원 중에서도 정해진 사람만 들어갈 수 있는데 “요리사들도 관저에 오기까지 네 단계를 거쳐야만 한다”고 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80평이면 ‘국민평형’이라 불리는 32평 아파트 3개를 합친 것에 가까운 면적이다. 10인 이상의 가족이 여유롭게 거주할 수 있을 만한 공간이다. 그런데 역대 대통령 내외는 이런 방에 침대 하나 달랑 놓고 지냈다고 한다. 과연 잠을 편하게 잘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부부간 대화도 소리가 울려서 침실에선 제대로 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주변에서 지켜보기에 ‘무섭다’는 말이 나올 만한 장소다.

▶청와대 관저는 1991년 건립됐다. 지상 2층, 지하 1층으로 구성돼 있으며 전체 규모는 약 1800평(6093㎡)이다. 대통령과 가족이 쓰는 사적 공간인 내실은 200평 정도 된다고 한다. 김대중 대통령 당시에는 내실에 참모들도 꽤 자유롭게 드나들었다. 김 전 대통령은 매일 아침 침실에서 의무실장과 간호부장의 건강 체크를 거친 뒤에 8시쯤 거실로 나왔다. 그러면 공보수석 등이 대기하고 있다가 조간신문 내용을 중심으로 당일 여론과 이슈를 정리해 보고했다고 한다.

▶청와대 본관의 대통령 집무실 규모도 엄청났다. 51평(168㎡)으로 백악관 오벌 오피스(23평)의 2배가 넘는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처음 집무실에 들어서면서 “테니스를 쳐도 되겠다”고 농담했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적막강산에 홀로 있는 느낌”이라고 했다고 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공간이 너무 넓어 한기를 느꼈다고 한다. 집무실 출입문부터 대통령 책상까지 약 15m로 상당한 거리였다. 보고를 마치고 뒷걸음으로 나오다 넘어지는 경우도 가끔 있었다. 어떤 장관들은 대통령에게 인사한 뒤 등을 돌리고 퇴장하다 중간쯤 다시 돌아서 인사하고 출입문에서 밖으로 나가면서 또 고개를 숙이는 ‘3중 인사’를 할 정도였다.

▶청와대는 건국 이후 대한민국을 지배해왔던 ‘제왕적 대통령제’의 공간적 상징이다. 마지막까지 공개되지 않았던 관저도 26일부터 시민들이 관람하게 됐다. 대통령을 왕처럼 떠받들고 그 사생활은 입에 담기조차 불경스럽게 여기던 기이한 한국식 정치 관행도 이 기회에 바뀌었으면 한다.

[최승현 논설위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