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푸틴의 전쟁은 범죄, 조국이 부끄럽다” 사표 던진 러시아 외교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보리스 본다레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사실상 서방 세계 전체를 상대로 일으킨 전쟁은 우크라이나 국민에 대한 범죄일 뿐 아니라 어쩌면 러시아 국민에 대한 가장 심각한 범죄이기도 하다.”

스위스 제네바 주재 러시아 외교관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푸틴 대통령을 이같이 공개 비판하며 사임했다고 AP통신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 외교관인 보리스 본다레프(41·사진)는 이날 오전 유엔 제네바 사무국 주재 러시아 대표부에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본다레프는 40여 명의 동료에게 보낸 영문 의견문에서 “외교관 생활 20년 동안 정책이 바뀌는 것을 숱하게 봐왔지만,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난 2월 24일만큼 조국이 부끄러웠던 적은 없었다”며 사임 이유를 밝혔다. 그는 AP에 “현재의 우리 정부 행태를 참을 수 없다”며 “공직자로서 내 몫의 책임을 짊어지겠다”고 말했다. AP는 러시아 외교관이 자국을 공개 비판한 건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전했다.

본다레프는 의견문에서 “이 전쟁을 구상한 자들은 단 한 가지만 원한다”며 “영원히 권좌에 남아 무제한의 권력을 누리며 완전한 면책을 누리는 것”이라며 러시아 지도층을 비난했다. 그는 “그들은 적당히, 필요한 만큼의 생명을 희생할 용의가 있다”며 “이미 수천 명의 러시아인과 우크라이나인이 이 때문에 목숨을 잃었다”고 지적했다.

자신이 몸담았던 러시아 외교부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장관에 대해선 “수많은 동료가 전문가이며 지식인인 그를 높이 평가해왔으나, 이제 그는 끊임없이 분쟁 성명을 발표하고 핵무기로 세계를 위협하는 사람이 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늘날 러시아 외무부는 외교는커녕 전쟁을 조장하고 거짓말과 증오만 일삼고 있다”고 개탄했다.

본다레프는 러시아 대표부에 전쟁에 대한 우려를 여러 번 밝혔으나 번번이 묵살됐다고도 공개했다. 그는 “모든 러시아 외교관이 전쟁을 꿈꾸는 건 아니다”라며 “그들은 합리적이지만, 입을 다물어야 했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는 본다레프의 의견문을 “러시아 내부 엘리트층에서 나온 가장 눈에 띄는 비판의 글”이라고 평가했다. 뉴욕타임스(NYT)는 “크렘린 궁은 전쟁 반대 목소리를 잠재우려 갖은 노력을 해왔다”며 “반대자들이 반역자로 낙인 찍히는 상황에서 사실상 어떤 정부 당국자도 우크라이나 침공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공개적으로 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아나톨리 추바이스 러시아 대통령 특별대표가 전쟁을 반대한다며 사임한 뒤 국외로 떠난 것으로 알려졌으나 대외적으로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다.

김서원 기자 kim.seow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