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덕질시대' 팬클럽이 공개한 열린음악회 비하인드 사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지난 22일 청와대에서 27년만에 열린 KBS '열린음악회'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는 24일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열린음악회 참석을 위해 청와대에 방문한 당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아이뉴스24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여사 [사진=강신업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뉴스24

[사진=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 변호사가 공개한 사진에는 남색 스트라이프 셔츠에 흰색 재킷을 걸쳐 입은 윤 대통령과 노란색 체크 무늬 재킷을 입고 반묶음 헤어스타일을 한 김 여사 모습이 담겼다.

특히 윤 대통령이 입은 셔츠는 지난해 대선 출마 선언 후 개설한 페이스북 계정 프로필 사진 속 셔츠와 동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뉴스24

[사진=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두 사람은 청와대를 둘러본 뒤 본관 계단에서 어린이·합창단 등 열린음악회 출연진과 기념 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강 변호사는 각각의 사진에 "청와대 개방 기념 열린음악회에서 어린이들과 청와대 본관에 선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청와대 개방 기념 열린음악회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등 짧은 코멘트를 덧붙이며 '원본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아이뉴스24

[사진=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뉴스24

[사진=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대통령 내외가 참석한 열린음악회는 청와대 본관 대정원 야외무대에서 진행됐다.

대통령 내외는 시민들과 객석에 앉아 무대를 관람하다 무대가 끝날쯤 진행자의 요청으로 잠시 마이크를 잡아 인사를 건넸다.

윤 대통령은 "5월의 멋진 날 밤에 이런 아름다운 음악을 같이 듣게 돼서 저도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며 "청와대 공간은 잘 조성된 아주 멋진 공원이고, 문화재다.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의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공연이 끝난 후 주변 관객들과 인사를 나누며 퇴장했다. 김 여사는 대통령 한 걸음가량 뒤에서 뒤를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