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김정숙 여사 어깨춤, 기타치는 유시민… 盧추도식 공연 왜?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어깨춤’을 춘 것과 관련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김 여사의 행동이 적절치 못했다는 비판도 있었지만, 일각에서는 밝은 분위기 속에서 추도식이 진행됐다는 점을 생각하면 비판받을 행동은 아니라는 의견도 나왔다.

이데일리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 추모공연 도중 어깨를 들썩이고 있다. (영상=유튜브)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는 여야 인사가 대거 참석했다.

이날 문 전 대통령과 김 여사는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모시고 추도식장에 들어섰다.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모습도 보였다. 또 한덕수 국무총리,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도 자리했다.

추모 공연에는 가수 강산에 씨가 나와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올라가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이라는 노래를 불렀다. 빠르고 신나는 리듬에 맞춰 김 여사는 자리에 앉아 손짓과 함께 어깨춤을 췄다. 옆에 앉은 문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과의 추억을 떠올리는 듯 눈을 감고 노래를 들었다.

다만 이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된 후 온라인상에선 김 여사가 어깨춤을 추는 모습만 짤막하게 영상으로 퍼져 논란이 일었다.

보수성향의 누리꾼들은 “엄숙한 추도식에서 어떻게 춤을 추나” “합성 아니냐” “고인 가족을 위해서라도 예의를 지켜야 하는 것 아닌가” “때와 장소에 맞게 행동해야 한다”라는 등의 비판을 내며 김 여사의 행동을 지적했다.

이데일리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추모 공연 도중 호응하고 있는 모습 (영상=유튜브)


반면 진보 성향의 누리꾼들은 추도식이 축제 형식으로 열리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가수가 신나는 노래를 부르는데 저 정도 호응을 할 수 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김 여사만 조명한 영상도 문제가 있다고 했다. 추모 공연 당시 권 여사는 가볍게 손뼉 쳤고, 유 전 이사장과 한 총리 등도 노래에 맞춰 호응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추도식 생중계 영상을 보면 이날 공연에서는 김 여사 외에도 곳곳에서 노래에 맞춰 고개를 끄덕이거나 박수 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유 전 이사장은 기타를 치는 듯한 손짓을 보이면서 공연을 즐겼다. 추모를 함께한 시민들 역시 노란색과 하늘색 풍선 등을 좌우로 흔들면서 호응하는 모습이었다.

한편 이번 추도식 주제는 ‘나는 깨어있는 강물이다’로, 노 전 대통령이 바란 소통과 통합의 민주주의를 향해 나아가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노무현재단은 추모식에 참석한 3000명을 포함해 참배객 등 1만 2000여 명이 봉하마을을 찾았을 것으로 추산했다.

5년 만에 추도식에 참석한 문 전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감회가 깊다. 아내는 연신 눈물을 훔쳤다”라며 “그리운 세월이었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우리는 늘 깨어있는 강물이 되어 결코 바다를 포기하지 않을 것입니다. 당신처럼’”이라며 “함께해주신 많은 시민들께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