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우크라 침공] 제네바 주재 러시아 외교관 사임…"조국이 부끄럽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년 경력 베테랑 외교관 본다레프 "영원한 권좌 위해 전쟁 일으켜"

연합뉴스

우크라 동부서 탱크 몰고 이동하는 친러시아 병력
(도네츠크주 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에서 22일(현지시간) 친러시아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병력이 탱크를 몰고 이동하고 있다. 2022.5.23 jsmoon@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스위스 제네바 주재 러시아 외교관이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항의로 사임했다고 AP 통신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보리스 본다레프(41)는 이날 오전 주제네바 러시아 대표부에 사직서를 냈다.

그는 외국 동료 외교관 등에게 보낸 영문 서한에서 "외교관 경력 20년간 외교 정책의 다른 방향을 보았지만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난 2월 24일만큼 내 조국이 부끄러웠던 적은 없었다"고 썼다.

이어 "러시아 정부가 지금 하고 있는 것을 참기 어렵다"면서"공직자로서 그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사임 배경을 밝혔다.

본다레프는 이번 전쟁을 기획한 사람들이 원하는 단 한 가지는 영원히 권좌에 머물며 제한 없는 권력과 완전한 면책을 향유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사실상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다.

또 러시아 외교 책임자인 세르게이 라브로프 장관에 대해선 "18년 만에 전문적이고 교육받은 지식인에서 벗어나 끊임없이 분쟁 성명을 전달하고 핵무기로 세계를 위협하는 사람이 됐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지금 외교부는 외교를 하지 않고 전쟁을 조장하고 거짓과 증오만 일삼는다"고 지적했다.

본다레프는 자신의 비판 행위에 대해 러시아 정부가 보복할 가능성을 우려하며 "내가 기소되면, 다른 사람들이 따르고 싶어도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모든 러시아 외교관이 전쟁을 꿈꾸는 것은 아니다"라며 "그들은 합리적이지만 입을 다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실제 그는 러시아 대표부의 상급자에게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우려를 여러 차례 제기했지만 파문을 일으키지 말고 조용히 있으라는 말만 들어야 했다고 털어놨다.

캄보디아·몽골 등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는 본다레프는 현재 제네바 군축회의의 외교 고문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AP는 러시아 당국이 우크라이나 전쟁 반대파에 대한 탄압을 본격화하는 와중에 베테랑 외교관이 대외적인 비난 성명과 함께 직을 그만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평했다.

러시아 대표부는 본다레프의 사임에 대해 아직 특별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lucho@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