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미향, 김은혜 명예훼손 고소…김은혜 "자신 좀 돌아봐라"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 후보 측 "염치도 없나…윤 의원 당장 사퇴를"

윤 의원 측 "무차별적 의혹들 허위판명되고 있어"

뉴스1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23일 경기 의정부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포천·구리·고양·파주·의정부·양주·동두천 시장 후보들과 경기북부 번영시대 합동 기자회견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2022.5.23/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뉴스1) 배수아 기자 =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가 23일 윤미향 의원의 본인에 대한 명예훼손 고소에 대해 "윤미향 의원은 왜 국민으로부터 지탄을 받고 있는지 자신을 돌아보라"고 일침을 날렸다.

김 후보는 이날 자신의 SNS에 "오죽하면 시민단체 관리감독 강화에 대한 법의 별칭이 '윤미향 방지법'이겠냐"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미향(무소속) 국회의원 측은 23일 경기남부경찰청에 김은혜 후보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지난 16일 서울 중구에서 열린 토론에서 김은혜 후보는 여성가족부 폐지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위안부 할머니를 이용한 윤미향 의원의 사익추구 등에 있어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는 발언을 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윤미향 의원 측은 명예를 훼손했다는 내용으로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는 "2020년 5월 이른바 정의연 사태 이후로 윤미향 의원의 비위는 수많은 언론 기사를 통해 보도되어 오고 있다"면서 "지금 윤 의원은 사익 추구 사실이 전혀 없다는 듯이 항변하고 있는데, 그렇다면 대한민국의 언론과 수사기관이 무려 2년 동안 조직적으로 허위사실 유포하고, 죄없는 사람을 기소했다는 뜻이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올해 3월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윤미향 의원 제명을 공개적으로 논의한 적도 있다"며 "민주당은 아무 잘못도 없는 의원을 그것도 자기 정당 출신 의원을 제명하려고 했다는 말이냐"고 따져물었다.

이어 "지금 윤미향 의원은 시민단체 부정부패의 대명사가 돼 있다. 오죽하면 시민단체 관리감독 강화에 대한 법의 별칭이 '윤미향 방지법'이겠냐"고 각을 세웠다.

김 후보 측 이승은 부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염치도 없는 윤미향 의원은 당장 사퇴하라"고 소리 높였다.

이 부대변인은 "김은혜 후보가 토론에서 한 발언에 어떤 잘못이 있는가"라면서 "국민들이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을 보듬기 위해 한 푼 두 푼 모은 후원금을 개인 쌈짓돈처럼 유용한 사실이 백일하에 드러나고 있는데도 반성과 사죄, 그리고 의원직 사퇴는커녕 무조건 고소로 일단 무죄를 주장해 보고 싶은가"라고 날을 세웠다.

이 부대변인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지 못하는 것을 깨닫기에 지난 2년의 시간이 부족하였냐"면서 "윤미향 의원은 당장 의원직을 사퇴하여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국민에 대한 도리를 다하라"고 질책했다.

뉴스1

윤미향 무소속 의원이 23일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사진은 고소장 접수증.(윤미향 의원 측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윤 의원 측은 "지난 2년간의 윤 의원을 향해 제기된 무차별적인 의혹들은 허위로 판명되고 있고, 12차까지의 재판 과정에서 검찰의 증인조차 증언내용이 탄핵당하는 등 검찰이 말도 안 되는 기소를 했음이 언론을 통해서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은혜 후보는 언론인이자 국회의원 출신으로서 이를 모를 수 없는 위치에 있다"면서 "김 후보는 대통령 대변인을 역임하고 지자체장 선거에 입후보한 인사로서 타인의 명예훼손에 있어서 신중을 기해야 할 사회적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sualuv@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