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盧 13주기 참석 文 "깨어있는 강물 되어 바다 포기하지 않을 것"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추도식 후 SNS에 메시지…'깨어있는 시민정신' 강조

5년 만의 봉하행에 "약속 지켰다. 감회가 깊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은 23일 "우리는 늘 깨어 있는 강물이 되어 결코 바다를 포기하지 않을 것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당신처럼"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인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추도식에 참석한 뒤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노 전 대통령과의) 약속을 지켰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