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세용 구미시장 후보 선거운동원, 유세 중 집단 폭행당해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민주당 임미애 경북지사 후보와 장세용 구미시장 후보, 시·도의원 출마자들이 '기호 1번'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세용 더불어민주당 구미시장 후보 선거운동원이 유세 도중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1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구미시장에 출마한 장 후보 측은 “선거운동원이 유세 중 폭행당해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장 후보 측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쯤 선산오일장 유세 도중 남성 3명이 선거운동원 A씨를 폭행했다. 이들은 당시 술에 취해 A씨를 30여차례에 걸쳐 무차별 폭행했고, 현장에서 경찰과 선관위 관계자들에 의해 검거됐다.

장 후보 측은 “폭행당한 운동원은 현재 충격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며 “선거운동원에 대한 폭행은 있을 수 없는 선거 자유 방해”라고 덧붙였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선거인, 후보자 등 선거관계자에 대해 폭행·협박을 하거나 집회·연설·교통방해 등의 방법으로 선거의 자유를 방해한 사람은 10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

구미=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