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사상자 10명 발생 에쓰오일 폭발·화재현장 24일 합동감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에쓰오일 폭발·화재 진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1명이 숨지고 9명이 부상한 에쓰오일 폭발·화재 사고 현장 합동감식이 24일 오전 진행된다.

울산경찰청은 울산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 내 사고 현장에서 국립과학연구원, 고용노동부, 소방, 한국가스안전공사 등과 함께 감식을 벌인다고 23일 밝혔다.

감식은 사고가 난 '알킬레이션'(부탄을 이용해 휘발유 옥탄값을 높이는 첨가제인 알킬레이트를 추출하는 공정) 관련 설비를 중심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당시 알킬레이션에 사용된 부탄 드럼(소형 탱크)에서 누출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에 실제 누출 여부와 원인을 살펴볼 것으로 예상한다.

경찰은 다만, 현장 구조물 붕괴나 위험 물질 추가 누출 위험이 있다고 판단하면 세밀한 감식은 어렵다고 보고 2차 감식 일정을 잡을 계획이다.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는 지난 19일 오후 폭발·화재 사고가 발생해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원·하청 노동자 9명이 다쳤다.

canto@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