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통령 집무실 있는 서울 용산구 아파트값 4주 연속 상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대통령 집무실이 있는 서울 용산구의 아파트값 상승률이 최근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부동산에 따르면 5월 셋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 가격은 0.04% 올라 보합세를 유지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용산구 아파트 값은 지난주보다 0.27% 올라 4주 연속 상승 폭을 키웠습니다.

이어 금천구와 양천구, 종로구, 강남구 순으로 올랐고 성북구와 노원구, 강동구는 떨어졌습니다.

정아람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