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편의점서 은행업무도 본다…이마트24-KB국민은행, 금융 전문 편의점 오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마트24가 KB국민은행과 손잡고 금융 전문 편의점 1호점을 오픈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충북 청주시 분평동에 문을 연 이마트24 금융 전문 편의점 1호점(KB디지털뱅크 분평동점)은 상품 구매를 하면서 은행 업무까지 해결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매장이다. 20여 평의 편의점과 10여 평의 KB디지털뱅크가 연결됐다.

해당 편의점에서는 STM(Smart Teller Machine)을 통해 △통장발행 △현금 및 수표 입출금 △체크카드 및 보안매체(보안카드, 카드형OTP) 발급 등이 가능하다. STM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공휴일 및 주말 오후 6시)까지다. 휴일에도 이용할 수 있어 평일에 은행 방문이 어려운 고객의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KB화상상담전용창구에선 △입출금 통장개설 △적금·예금 신규 △인터넷 뱅킹 신규·해지 △신용대출 등 대면채널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된다.

오전 1시부터 6시까지는 셀프결제 시스템으로 변경된다. 이 시간대에는 KB디지털뱅크도 출입이 제한된다.

양사는 이번 편의점 모델이 매출 증대에도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고객의 금융접근성을 유지하며 편리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호점 오픈 이후 고객반응 등을 확인하면서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양사의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마케팅 협업도 함께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