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원숭이두창 확산 첫 언급…"백신 찾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숭이두창 백신 어떤 것인지 알기 위해 노력중"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세계 곳곳으로 확산하는 희소 감염병인 원숭이두창을 두고 “백신이 있다면 어떤 것인지 알아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오산 미군기지에서 2박3일간 한국 순방을 마치고 일본으로 향하는 전용기에 탑승하기 전 원숭이두창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그것은 우리 모두가 우려해야 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원숭이두창은 주로 중·서부 아프리카에서 발병했던 바이러스성 질환이다. 그런데 최근 들어 유럽과 북미 등에서 감염이 확인된 상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금까지 최소 12개국에서 80건의 감염 사례가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이 원숭이두창 확산에 대해 언급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원숭이두창이 확산한다면 중대하다는 점에서 매우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