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미 정상회담에 수혜주 들썩… 외국인도 돌아올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글로벌 현안 놓고 전략동맹 강화
반도체·2차전지·자동차 기업 등
시총 상위종목 대부분 '오름세'
통화스와프 체결 기대감도 한몫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으로 새 정부 최초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면서 국내 증시에도 훈풍을 불러 일으켰다. 증권가에서는 반도체·2차전지·자동차·원전·백신 관련 기업의 터닝 모멘텀과 외국인들의 증시 복귀 등에 대해 기대하고 있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전자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600원(0.74%) 오른 6만8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현대차 주가도 4500원(2.47%) 오른 18만65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SK하이닉스(1.35%), LG에너지솔루션(4.45%) 등 시총 상위 종목들이 대부분 오름세를 보였다.

■반도체, 2차전지, 원전주 강세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는 북핵 대응, 경제 안보, 역내 협력 3대 의제를 놓고 논의가 이뤄졌다. 특히 반도체, 배터리 등 원천기술 연구·개발에 있어 미국과 상호 보완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글로벌 중추 국가 역할을 강화키로 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양국 협력에 따른 수혜 기대감에 반도체, 2차전지 등 시가총액 상위 대형주들이 오르면서 코스피 상승을 견인했다"며 "중국 봉쇄 조치가 완화되고 있는 가운데 강한 부양 기조까지 확인돼 투자심리가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국내 증시의 주축을 맡고 있는 2차전지 관련주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이번 회담의 경제 안보 의제는 배터리 등 공급망 안정화와 경제안보 차원 협력 강화 등의 내용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지난 20일 삼성SDI(2.37%), 포스코케미칼(6.23%), SK이노베이션(3.43%), 엘앤에프(1.60%), 에코프로비엠(3.92%) 등이 동반 상승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2차전지·자동차 관련주 강세는 하반기부터 LG에너지솔루션과 GM 합작 배터리 플랜트 가동 전망, 바이든 대통령이 현대차그룹 정의선 부회장을 만난다는 소식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소형모듈원전(SMR) 등 차세대 원전 기술 협력을 공식화할 것이라는 기대감에 원전 관련주도 주목을 받았다. 탈원전 정책 폐기를 공약한 윤석열 정부에서 미국과의 원전 관련 협력이 더욱 진전될 것이란 전망이다.

실제 원전주로 분류되는 오르비텍(4.78%), 보성파워텍(7.68%), 우리기술(9.09%), 일진파워(5.21%) 등도 강보합권에서 거래를 마쳤다. 한국전력도 1.11% 상승했다.

증권가에서는 이번 한미 정상회담이 업황의 방향성을 결정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지난해 열렸던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코로나19 백신협력 △한미 미사일 지침 종료 △원전 사업 공동참여 등이 나오면서 백신 관련주가 급등했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 의제를 보면 백신, 반도체, 2차전지 테마가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반도체와 2차전지는 회담 내용에 따라 중소형주가 우선적으로 반응할 가능성이 있다. 국내 증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산업으로, 장기적 방향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돌아온 외국인'에 대한 기대감도 커져

업종별 수혜주도 있지만 증권가에서는 바이든 대통령 방한으로 외국인 투자자들이 다시 한국 증시로 돌아오기를 기대하는 목소리도 높다. 이번 방한으로 미국과의 통화 스와프 체결이 완료되면 원달러 환율이 안정돼 외국인들이 돌아올 수 있기 때문이다.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수세가 커지기 위해서는 위험자산을 선호하는 현상이 커지거나 다른 하나는 환차익이다. 현재 고금리, 고달러, 고유가 등 3고 불황을 방불케 하는 경기 흐름이 보여지면서 외국인들은 올해 연초 대비 누적 12조원이나 순매도했다. 외국인 지분율이 2009년 이후 최저인 30%를 하회하기도 했다.

외국인들이 추세적으로 돌아오기 쉽지는 않지만 지분율이 역대급으로 낮아져 있다는 수급 상황과 원달러 환율도 1300원을 하회하는 현 수준이 고점으로 인식될 수 있다는 인식이 오히려 외국인을 불러일으킬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안영진 SK증권 연구원은 "통화스와프 체결 이슈는 우리 시장에 꽤 긍정적인 효과를 줄 수 있고 증시 내 외국인 투자자들에게는 좋은 신호 효과를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중국 봉쇄령의 완화, 금리 상승세의 일단락, 연방준비제도의 속도조절 신호 등이 계기로 외국인들의 진입을 기대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