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당국자 "당장 한국 쿼드 추가 검토 안해…北, 백신 제안에 응답 없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구축된 쿼드 발전시키는 것이 목표"

"北, 코로나19 때문에 백신 제공 제안에 응답 안하는 듯"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 환영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미국 고위 당국자는 22일 한국의 쿼드(Quad) 참여와 관련 현시점에서는 검토하지 않으며 당면한 과제는 기존 쿼드를 발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22일(현지시간) 미국 고위 당국자의 발언을 인용해 윤석열 대통령이 쿼드와 더욱 긴밀하게 협력하고 싶어 하지만, 당장 한국을 쿼드에 추가하는 것을 검토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다른 민주주의 국가들과 협력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지금 당장으로써는 (한국을 추가하는 것 보다는) 이미 구축된 쿼드를 발전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미국이 주도하며 호주, 일본, 인도가 참여하는 쿼드는 대중국 견제 목적으로 지난해 1월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출범한 기구다. 이 당국자의 발언은 출범한 지 이제 겨우 1년 여가 지난 쿼드를 쿼드 플러스(+)로 확대하기보다는 기존 참여국간 연대 강화 등에 방점을 찍는 게 우선이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방일 마지막 날인 24일 미국·인도·일본·호주 4개국 협의체인 쿼드(Quad)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이후 줄곧 중국 견제를 미국의 주요 정책 방향 중 하나로 꼽고 있다. 이에 그동안 화상과 대면 정상회담 등 3차례 쿼드 정상회담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이 당국자는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백신 제공 제안에 응답하지 않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코로나19 상황으로 이같은 제안에 응답하고 있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미국이 북한에 코로나 백신을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표했으나 북한으로부터 어떠한 대답도 듣지 못했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뿐만 아니라 중국에도 백신을 제공하겠다고 했으나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북한 주민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 제공을 촉진한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

두 정상은 최근 북한의 코로나19 발생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한국과 미국은 북한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처하는 데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