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만난 정의선 “미국에 6조3000억 추가 투자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 미국에 6조3000억원을 추가 투자하기로 약속했다. 앞서 발표한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건설에 들어갈 6조3000억원을 포함하면 현대차그룹의 신규 ‘대미 투자’ 규모는 12조6000억원에 달한다.

정 회장은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회동한 후 “2025년까지 50억달러(약 6조3000억원)를 추가로 투자해 미국 기업들과 로보틱스,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자율주행, 인공지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100억달러가 넘는 신규 투자로 현대차그룹은 미국 고객들에게 혁신적인 제품을 제공하고 전 세계적 과제인 탄소중립에도 기여하겠다”며 “2030년까지 친환경 차량의 비율을 40~50%로 하는 바이든 행정부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사업 비중을 자동차 50%, UAM 등 개인용 비행체 30%, 로보틱스 20%로 재편하겠다고 밝힌 후 대미 투자를 가속화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3월 미국 내 생산설비 향상과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총 74억달러(약 9조4000억원)를 투자한다고 밝힌 바 있는데, 바이든 대통령 방한을 계기로 대미 투자액이 약 3조원 늘어났다.

경향신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언론 브리핑을 한 뒤 행사장을 떠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방한 기간에 국내 기업인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과 단독으로 면담하고 투자 발표까지 한 것은 정 회장이 유일하다. 정 회장은 “바이든 행정부가 우리 미국 사업에 지속적인 지지를 해주기를 정중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을 선택해준 정 회장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뜻을 표하며, 투자에 보답하기 위해 절대 실망시키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13년 방한 당시 정 회장을 만났고, 정 회장이 찍은 사진을 보내줘 기뻤다는 일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대차그룹의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투자를 통해 8000명 이상 고용이 창출될 것”이라며 “미국 정부의 제조업 부흥 정책과도 맥락을 같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이 미국 내 전기차 충전소에도 투자할 계획이라고 했는데, 충전소들이 전국에 생기면 주변에 다른 사업장들도 생겨나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의 기후·일자리 정책은 전기차 미래에 투자하는 여러 기업들에게 미국이 최우선적인 선택지가 되게끔 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고영득 기자 godo@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