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유럽연합과 나토

젤렌스키 "EU 정식 후보 돼야"…마크롱의 '정치 공동체론' 반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가 유럽연합, EU 회원국이 되기 위한 정식 후보국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현지 시각으로 어제(21일), 키이우를 방문한 안토니우 코스타 포르투갈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가 EU 가입 신청을 하는 것 외에 다른 대안은 우리에게 필요가 없다, 타협은 필요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우크라이나가 EU 대신 일종의 대기실 개념인 '유럽 정치적 공동체'에 먼저 가입할 필요가 있다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제안에 대한 명백한 거부 의사의 표현입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9일 우크라이나가 EU 정회원 자격 확보에 '수십 년'이 걸릴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그전에 EU의 곁방에 해당하는 '유럽 정치적 공동체'에 가입하기를 열망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젤렌스키 대통령의 입장은 단호했습니다.

그는 마크롱의 제안에 대해 "그것은 유럽에서 우크라이나와 협상이 아니라 유럽과 러시아 간 협상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의 '유럽 정치적 공동체' 제안은 오는 6월 말 EU 정상회의에서 논의될 예정입니다.

그는 EU를 떠난 영국도 이 공동체에 합류할 수 있다고 시사했습니다.
이경원 기자(leekw@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