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선거 패배 인정…9년 통치 종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앤서니 알바니즈 이끄는 노동당이 현 집권당 앞서
뉴시스

[시드니=AP/뉴시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23일(현지시간) 시드니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모리슨 총리는 러시아에 대한 첫 제재가 금융 제재와 여행 금지 조치라고 밝히며 호주 기업들에 러시아의 사이버 공격 보복에 대비하라고 경고했다. 2022.02.2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스콧 모리슨 호주 현 총리가 21일(현지시간) 실시된 호주 총선 개표 진행 중 패배를 인정했다.

AP통신과 CNN 등에 따르면 모리슨 총리는 오는 24일 미국, 일본, 인도 지도자들과 함께 도쿄 정상회의에 참석해야 하기 때문에 아직 수백만 표가 개표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선거 후 신속하게 행동했다.

그는 이날 TV 연설을 통해 야당인 노동당 앤서니 알바니즈 대표에 선거 승리를 축하한다는 뜻을 전했다.

호주는 이날 선거를 통해 하원의원 151명과 상원의원 40명을 뽑는다.

현지 언론은 현재 개표가 절반 이상 진행됐으며 알바니즈 대표의 노동당이 모리슨 총리가 이끄는 자유·국민 연합을 앞서고 있다고 보도했다.

세 개 뉴스 방송국이 예측한 바에 따르면, 알바니즈 노동당 대표가 소수당 정부를 구성할 것이 확실해 보였지만 노동당이 과반을 차지할 충분한 의석을 가질지는 아직 불투명한 상황이다.

정당들이 다수 정부를 구성하기 위해서는 76석의 과반이 필요하다. 호주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노동당은 현재 73석을 차지하고 있다.

CNN은 호주 유권자들이 기후변화에 대한 강력한 조치를 약속한 중도좌파 야당에 표심을 밀어줬으며 중도우파 정부에 날카로운 질책을 퍼부으며 9년간의 보수집권을 끝냈다고 분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